More

    화상회의 했다 하면 피곤하던 이유 밝혀졌다

    - Advertisement -

    화상회의 서비스가 전례 없는 인기를 얻고 있다. 줌,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구글 미트 스카이프 등 화상회의 소프트웨어는 코로나19 유행에도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런데 화상회의를 하면서 알 수 없는 피로감이 누적됐다.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들도 늘었다. 미국에서는 ‘줌 피로감(Zoom fatigue)’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날 정도다. 표현하기 힘들지만 많은 이들이 공통된 기분을 느꼈다. 그 비밀의 수수께끼가 최근 풀렸다.

    최근 스탠퍼드대학교 연구진은 화상회의 서비스 사용 후 느끼는 피로의 원인을 밝혀냈다. 연구를 주도한 스탠포드 가상 인간 상호작용 연구소 설립자이자 책임자인 제레미 베일런슨 교수는 화상회의 소프트웨어가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개했다.

    연구진은 애초에 비디오 채팅 소프트웨어 디자인에 결함이 있다고 판단했다. 피로를 느끼게 하는 이유를 몇 가지 꼽았다.

    일단 화면 가득 채워진 얼굴 크기를 문제 삼았다. 다들 얼굴을 카메라 가까이하고 있다 보니 불편함을 초래한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해도 부담스러울 수 있다.

    반대로 화상회의 앱에는 자신의 얼굴도 나온다. 서비스를 사용하는 동안 알게 모르게 여러 번 나의 얼굴을 마주해야 한다.

    참여자 다수와 화상회의를 하면 그들은 모두 나를 바라보는 것처럼 보인다. 이 때문에 여러 개의 시선이 항상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실시간으로 소통하다 보니 일상적인 이동을 멈추게 된다. 카메라가 포착하는 이미지에 한계 있어 제스처와 같은 비언어적인 요소도 충분히 담아내지 못한다. 말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이나 실제 얼굴을 마주 보고 대화할 때보다 불충분한 소통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문제점을 밝혀낸 연구진은 실천하기 쉬운 대안도 제시했다. 사람들의 얼굴이나 쳐다보는 시선이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화면을 최소화한다. 그리고 주기적으로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자신의 얼굴이 나오는 화면을 비활성화하는 것도 방법이다. 카메라가 자연스러운 제스처를 담아낼 수 있도록 카메라는 조금 멀리 두고 화상회의에 참여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