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현대 아니면 누구? 애플카 도대체 어디와 손잡을까

    - Advertisement -

    시장 기대감이 컸던 애플과 현대차 그룹과의 협업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드러나며 향후 애플카의 제작이 어디로 흘러갈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과연 애플은 어떤 업체와 손을 잡을까.

    올해 초부터 흘러나온 애플카에 대한 소식은 단연 업계 최대 화두다. 현대차 그룹과의 협업할 것이란 소문은 결국 회사가 직접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식 발표하며 끝이 났다. 곧바로 시장은 다시 여러 자동차 제조사를 주시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 부상한 업체가 있다.

    업계는 애플과의 협업을 위해서는 대형 자동차 그룹보다는 보다 규모가 작은 업체가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브랜드들의 개발과 브랜딩을 선두 지휘하는데 익숙한 대형 업체들이 자칫 애플의 제품 공급 업체로 비칠 수 있는 상황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다.

    여기에 맞는 가장 쉬운 업체는 자동차 계약 생산을 하고 있는 마그나다. 회사는 마치 아이폰 등을 제조하는 폭스콘과 같이 자동차 업계에서 여러 브랜드들의 차량은 위탁 생산하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도요타, 재규어 등 유명 브랜드와의 협력을 볼 때 실력도 충분한 상태다. 이 경우 애플이 기존 제품 생산과 같이 주도권을 가져가기 쉬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BMW나 혼다 등 비교적 덩치가 크지 않은 자동차 브랜드와 손잡을 가능성도 있다. 자동차 산업에 뛰어드는 애플을 경쟁자로 보기보다 함께 파트너가 되려는 관점으로 접근하기 용이하다는 해석이다. 특히 BMW는 애플과 기술 협업이 많았던 업체다. 최근 아이폰으로 차 문을 여는 스마트 키도 가장 먼저 도입하는 등 두 회사의 관계는 돈독한 것으로 알려진다.

    기존에 기대됐던 현대차그룹과의 협업이 무산되며 애플카는 앞으로 예상과 또 다르게 흘러갈 것으로 보인다. 우선 현대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사용할 때를 가정했던 주행거리 등 애플카 스펙도 모두 다시 원점에서 생각하게 됐다. 또 이르면 2024년 출시 목표로 알려졌던 기간을 달성하기는 기술적인 부분 등에서 불가능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