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택트렌즈 끼기 어렵다고? 로봇이 끼워준다면?

콘택트렌즈를 착용해 본 경험이 있다면 대부분 공감하리라. 처음 렌즈를 낄 때 얼마나 공포스러운지 말이다. 에디터는 과장 좀 보태서 1시간 넘게 그 작은 렌즈와 씨름한 적이 있다. 겨우겨우 착용에 성공하고 나면 이제 빼는 것이 문제다. 차마 손가락을 눈동자에 대지 못해 안절부절했던 기억이 아직 생생하다. 누구라도 이 렌즈를 빼줬으면 얼마나 간절히 바랐었는지… 긴장된 마음에 덜덜 떨리는 손은 애꿎은 눈알만 찔러댔더랬다.

그런데 플로리다의 한 남성이 콘택트렌즈 착용에 불편함을 겪는 이들을 위한 로봇을 개발했단다. 크레이그 허쇼프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지난 2000년 후치쓰씨 근육이영양증 진단을 받은 후 10년 간 세 번의 각막이식 수술을 받았다. 가까스로 실명은 면했지만 시력저하는 막을 수 없었다.

허쇼프는 시력 교정을 위해 공막 렌즈를 선택했다. 공막 렌즈는 일반적으로 안구건조 등으로 인해 일반 렌즈가 잘 맞지 않는 이들이 주로 착용한다. 소프트 렌즈의 장점인 편안한 착용감과 하드렌즈의 장점인 불규칙한 각막표면 교정효과를 동시에 가졌다. 하지만 렌즈직경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에 렌즈를 끼고 빼는 과정이 좀 더 까다롭다.

freepik

공막렌즈는 허쇼프의 일상생활을 유지시키는 데 큰 도움을 줬다. 하지만 아내가 세상을 떠난 후 허쇼프는 자신도 모르게 손이 떨리는 불안증세를 겪었고, 콘택트렌즈를 삽입하고 빼는 일이 버거워졌다고 한다.

‘클리아라(Cliara)’라는 이름의 렌즈 로봇은 그렇게 탄생했다. 클리아라는 ‘콘택트렌즈 삽입 및 제거장치(Contact Lens Insertion and Removal Apparatus)’의 약자라는 것이 허쇼프의 설명이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사용자는 먼저 아래를 향해 내려다 본다. 오른쪽 눈에 렌즈를 삽입하는 경우 왼쪽 눈은 비디오 디스플레이를 통해 콘택트렌즈의 움직임을 추적할 수 있다. 준비가 되면 사용자는 로봇에게 눈 위로 올라가라고 명령하면 된다.

로봇은 렌즈를 삽입하고 제거하는 데 필요한 힘의 양을 정확히 측정하고 흡착판을 통해 사용자를 돕는다. 카메라가 부착돼 있어 렌즈가 어디로 가는지, 정확이 어떻게 놓여있는지를 알 수 있다. 허쇼프는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사용자가 직접 장치를 조종하기 때문에 불안하거나 초조할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클리아라는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보스턴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마치면 FDA 승인 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허쇼프는 “떨림증이나 신경장애가 있는 사람, 혹은 눈 만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람 등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다솜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