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추워서 빨리 꺼지는 스마트폰, 어떻게 하지?

    - Advertisement -

    #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발을 구르며 버스가 언제쯤 올지 버스 앱을 보고 있던 A 씨는 이상하다고 느꼈다. 스마트폰을 마지막으로 확인했을 때보다 많이 줄어든 배터리 잔량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분명 충분하다고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훨씬 닳아 있었다. 순간 착각했나 싶어 보조 배터리를 챙기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영하의 날씨에 이런 경험을 한 경우가 있는가. 보통 때는 개의치 않고 그냥 쓰지만 일부 배터리 잔량이 얼마 없을 때는 스마트폰이 꺼지는 황당한 경험까지 발생하곤 한다. 추울 때 배터리가 빨리 닳는 느낌은 착각이 아니다. 배터리 상태가 최신인 스마트폰일수록 증상이 덜하지만 분명 배터리 사용은 온도와 연관이 있다고 한다. 왜 그런 걸까?

    ⓒ게티이미지뱅크

    추우면 추운 만큼 배터리는 일을 멈춘다

    스마트폰 배터리에는 ‘리튬이온 전지’를 사용한다. 아마 이미 이름은 들어 알고 있을 거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대부분의 무선 이어폰 등 전자 제품에 들어가고 있다. 다른 배터리 방식보다 가벼우면서도 오래 쓸 수 있는 등 장점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배터리 안에서 양극(+)와 음극(-)을 이동하며 일을 해야 하는 이온의 운동은 온도가 낮아질수록 줄어든다. 화학반응 역시 온도가 떨어지면 줄어드는 것이다. 리튬이온배터리의 경우 섭씨 영하 10도에서 최대 효율의 60~70%, 영하 20도에서는 40% 이하로 떨어진다고 알려져 있다.

    리튬이온 전지의 작동 이미지

    배터리를 따뜻하게 보호하라

    스마트폰 등 전자 제품을 사고 사용설명서의 끝단을 자세히 읽어본 사람이라면 이런 문구를 본 적 있을 거다. 이 제품을 몇 도와 몇 도 사이에서 사용하라는 작동 온도 범위다. 아이폰의 경우 주변 온도가 섭씨 0~35도인 장소에서 사용하라고 권장한다.

    영하의 날씨에 밖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전원이 꺼졌다면 일단 실내로 가지고 들어오자. 실온에 한동안 두었다가 다시 전원을 켜본다면 배터리 용량이 올라간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반대로 온도가 높다면? 그것도 문제다

    온도가 높아도 문제가 된다. 우리가 사용하는 배터리는 열에도 약하기 때문에 구조 등 변화를 일으키고 성능 저하가 역시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은 사용은 물론이고 보관 역시 적정한 온도 안에서 하는 것이 좋다. 만약 추운 날 스마트폰을 따뜻하게 유지하겠다고 핫팩과 함께 둔다면 아래와 같은 스마트폰 경고 메시지를 볼 수도 있다.

    더운 날 차 안에 배터리가 포함된 기기를 두는 것도 삼가야 한다. 직사광선으로 인해 주차된 차량 내부 온도는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이기 때문이다. 또한 무더운 여름날 직사광선이 쬐는 테이블에 스마트폰을 올려놨다가도 온도 경고를 볼 수 있다. 이 경우 바로 사용을 중지하고 가만히 온도를 낮춘 후 사용 및 충전 등을 하는 것이 좋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