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중국산 ‘저가’ 테슬라가 온다

    - Advertisement -

    테슬라가 중국에서 생산한 테슬라 전기차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모델 3에 이어 모델 Y도 2000만원 이상 가격을 낮추면서 전기차 시장 판도를 조금씩 흔들고 있다. 비용 절감 효과인데, 중국을 중심으로 전기차 경쟁사와의 한판 승부에서 승기를 잡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테슬라는 최근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전기차 모델 Y 가격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모델 Y 롱라이프 버전은 당초 시장 예상 가격 대비 14만8100위안(약 2477만원) 저렴한 33만9900위안(약 5668만원)으로 책정됐다. 모델 Y 롱라이프 버전은 중국에서 이달 중 판매가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3분기 출시 예정인 모델 Y 고성능 버전도 시장 예상 가격보다 확 낮췄다. 36만9900위안(약 6189만원)으로 당초 예상 가격과 견줘 16만5100위안(약 2762만원) 저렴하다. 테슬라는 시장 예상보다 낮은 가격으로 맞출 수 있었던 배경으로 개발 비용 절감을 내세웠다. 기존 모델 3 플랫폼을 기반으로 모델 Y를 개발해 연구개발(R&D) 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는 것이다. 부품도 최대 75%까지 공유하면서 비용 절감에 성공했다는 주장이다.

    테슬라는 앞서 중국에서 생산한 모델 3도 판매 시작 가격을 기존 대비 8~10% 내려 잡은 바 있다. 이 때 테슬라는 가격 인하 배경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중국산 배터리를 활용한 덕분이라고 추정했다. 그전에는 파나소닉과 LG화학 배터리를 사용했는데, 최근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모델 3 배터리를 중국 CATL 배터리로 교체하면서 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는 평가다.

    테슬라의 이 같은 가격 인하 정책은 단순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중국 전기차 시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판 테슬라라고 테슬라는 지난해 약 5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는데, 이 중 중국 현지에서 판매된 물량은 14만대로 추정된다. 테슬라에겐 중국 시장 비중은 점점 높아지는데 저가 전기차를 앞세운 경쟁사는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들과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테슬라도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중국판 테슬라라고 불리는 니오 주력 모델 가격은 35만~36만위안 수준이다.

    테슬라 가격 인하에 따라 세계 전기차 시장에 미칠 영향도 관심사다. 중국 외 다른 국가에서도 중국산 테슬라를 공급하면서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에 모델 3와 모델 Y 등을 내놓을 수 있다. 이 경우 기존 테슬라 소유주의 일부 반발은 예상된다. 그러나 저가 전기차 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던 테슬라 입장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일 것이다. 또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테슬라가 전기차 가격을 내리면서 전기차 시장과 산업 전체에 ‘가격 경쟁력’ 확보라는 과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권동준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