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인공위성, 우주선을 ‘나무’로 만드는 이유는?

    - Advertisement -

    ESA

    지구를 맴도는 인공위성은 단단한 소재로 만들어진다. 고압, 고온, 초저온을 총망라한 극한의 우주 환경에서 버텨야 해서다. 가벼우면서 강한 티타늄 합금, 압력의 변화에도 잘 견디는 알루미늄 합금 등이 대표 소재다.

    하지만 최근 개발 중인 인공위성은 다르다. 일본 최대 건축·목재 회사 스미모토임업과 교토대학 연구진은 ‘나무’를 이용한 인공위성, 우주선을 개발하기 위해 테스트 중이다.

    BBC

    IT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연구진은 먼저 지구상의 극한 조건에서 잘 견디는 목재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 몇 가지 목재를 기온과 햇빛의 급격한 변동에도 변화가 없는지 실험 중이다.

    지금처럼 단단한 인공위성을 만들면 되는데, 왜 소재를 나무로 바꾸려고 할까?

    우주 비행사 출신 도이 다카오 도쿄대 교수는 목재 인공위성이 우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해결책이라고 설명했다.

    SPACE

    우주환경감시기관(한국천문연구원)과 NASA 등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 50여 년간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연소되지 않고 지상 혹은 바다에 추락한 인공위성의 파편 질량은 총 5,400톤에 달한다. 임무 수행이 끝난 위성이 궤도 이탈을 하면서 지상으로 떨어지는 일은 매해 발생할 정도로 잦은 것.

    다행스럽게도 지구의 3분의 2 이상이 바다라 인명 피해를 입은 경우는 드물지만, 그 잔해는 처치 불가다.

    도이 교수는 “지구에 떨어진 우주 쓰레기는 물론, 대기에 떠 있을 작은 알루미늄 입자는 지구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무로 인공위성을 만든다면 대기권 재진입 시 물체가 모두 타버리면서 금속 위성만큼 유해한 입자가 많이 배출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epublic world

    유해 물질을 대기 중에 방출하지 않고 지상에 파편이 튀지 않는 위성을 위해 소재를 ‘나무’로 선택한 것이다.

    연구진은 위성 제작 시 필수 부품인 볼트나 너트 역시 연소되는 소재로 대체할 방안을 고려 중이다. 현재 위성의 엔지니어링 모델에 대한 작업을 시작했고, 며칠 뒤 비행 모델을 제작할 계획이다.

    위성은 2023년 발사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도이 교수는 “인공위성이 성공적으로 제작된다면 우주선도 나무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