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이번엔 진짜? 애플 폴더블, 갤럭시 플립 닮았다

    - Advertisement -

    애플 전문 팁스터(정보 유출자) 존 프로서는 지난 29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을 제작 중이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왼쪽이 서피스 듀오, 오른쪽이 Z플립

    그가 말한 정보에 따르면, 애플이 개발하고 있는 모델은 두 가지다. 하나는 MS 서피스 듀오, 다른 하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Z 플립과 유사하다. 서피스 듀오는 디스플레이 두 개를 힌지를 이용해 연결한 형태다. Z플립은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가로로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이다.

    서피스듀오와 비슷한 폴더블폰은 아이폰12처럼 각진 모서리가 아닌, 둥근 모서리일 것으로 보인다. 또 외부 디스플레이가 없어 접은 상태에서는 폰을 사용하지 못한다고 존은 말했다. 플립 모양의 폴더블은 외부에 작은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아직 둘 중 어느 모델이 시장에 출시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애플은 두 가지 모델을 시험해본 뒤에 출시 일자를 포함한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존은 “애플은 현재 중국 선전의 폭스콘 공장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테스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금은 제품 전체를 테스트하는 것은 아니며 힌지 내구성을 살피고 있는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달 대만 IT매체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도 유사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매체는 “애플이 테스트 목적인 폴더블 아이폰을 폭스콘에 보냈다”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폭스콘에 10만번 이상의 화면 개폐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하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Z플립을 닮은 폴더블의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에 공급받을 확률이 높다.

    지난 9월 IT매체 맥루머스는 “애플이 삼성에 아이폰용 폴더블 디스플레이 샘플을 요청했다”라는 보도를 한 바 있다.

    IT 루머 관련 유명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 역시 “삼성 측은 ‘확인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애플은 삼성에 대량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요청했다”라고 추정했다.

    존은 2022년 9월께 애플의 폴더블폰을 만날 확률이 높다고 언급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