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요크 스티어링휠에 대한 테슬라의 고집

    - Advertisement -

    테슬라는 모델S에 항공기 조종간을 떠올리게 하는 스티어링 휠을 탑재하면서 화재를 모았다.

    스티어링 휠은 둥글게 제작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부수고 테슬라만의 독특한 상징으로 봐주는 사람도 있지만 전통적인 형태를 무시하고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없다는 불만도 제기됐다. 논란은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자동차 전문매체 일렉트렉(electrek)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S와 모델X에서는 버터플라이 디자인의 ‘요크(Yoke)’ 스티어링 휠 옵션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기대와는 달리 자동차에 널리 사용되는 둥근 모양의 스티어링 휠은 옵션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이는 한 트위터리안이 일반적인 형태인 둥근 스티어링 휠을 옵션으로 제공할 가능성은 없느냐는 트윗에 일론 머스크가 직접 “없다(No)”라는 답을 남기면서 알려졌다.

    머스크가 요크 스티어링 휠을 고집하는 이유가 있다. 바로 시야 확보에 도움이 되고 계기판을 보기 편하다는 점 때문이다. 하지만 단점도 명확하다. 후진이나 빠르게 방향 전환을 하기에 이상적이지 않아 안전 문제가 제기됐다. 빙판길에 취약하거나 주행 시 위험해질 수 있는 시나리오도 공유됐다. 물론 테슬라는 단점보다 장점이 더 크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출처:Tesla)

    일렉트렉은 테슬라에서 포스 터치를 적용한 원형 스티어링 휠을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추가적인 옵션을 제공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일부 액세서리 애프터마켓 제조업체가 원형 스티어링 휠을 작업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