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애플 에어태그 vs 삼성 스마트 태그…뭐가 더 나을까?

    - Advertisement -

    androidcentral

    애플과 삼성전자가 분실한 물건을 손쉽게 찾을 수 있는 제품을 각각 출시했다. 애플은 에어태그, 삼성은 스마트 태그란 이름으로 출시한 이 제품들은 ‘UWB’라는 같은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Ultra Wide-Band의 약자인 UWB는 초광대역통신 기술을 사용해 위치 추적을 제공하는 악세사리다. 물건에 부착해두면 스마트폰이 UWB 신호를 감지해 물건을 찾아낸다. UWB는 센티미터(cm) 단위의 정확한 거리와 방향 측정이 가능하다는 게 큰 장점이다.

    기본 기술은 같지만 제품의 디자인은 다르다. 삼성은 약간 둥근 마름모꼴인데 애플은 동전처럼 동그랗게 생겼다. 사이즈 역시 에어태그가 더 작아 휴대하기 좋아 보인다.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 맥북 등을 찾는데 쓰이는 Find my를, 삼성은 SmartThings Find를 사용한다는 점도 다르다.

    에어태그는 iOS 기기에 한해서만 작동을 하고, 스마트 태그는 자사 기기를 포함한 모든 브랜드와 호환이 가능하다. 또 프리미엄 모델인 스마트 태그+는 전자제품과 연동해 기기를 켜고 끄는 등 간단한 동작도 가능하다.

    screenrant

    찾는 방식 역시 다르다. 에어태그는 분실 물건과 사용자(아이폰) 사이의 정확한 거리를 보여주는 것과 동시에 위치를 안내해준다. 스마트 태그의 경우 카메라 뷰파인더를 통해 물건의 위치를 보여준다. AR 기술을 활용해 이동경로를 제공한다.

    IT매체 CNET은 애플이 삼성과 차별화할 수 있는 한 가지 요인은 ‘정밀도 찾기(Precision Finding)’라고 설명했다. 애플의 U1칩과 초고속 대역 기술을 이용해 작동하는 해당 기능은 애플의 ARkit 소프트웨어와 카메라,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등을 조합해 위치를 파악한다. 정확히 떨어진 거리를 파악할 수 있는 것도 이 기능 때문이다.

    삼성은 거리는 보여주지 않지만, 근처에서 헤메는 것을 막기 위해 사운드 기능을 추가했다. 장치가 사용자 근처에 있는 게 인식됐다면 화면으로 알림을 주는 건 물론, 스마트 태그에서 소리가 나게 할 수도 있다.

    screenrant

    안드로이드 센트널은 “삼성 스마트 태그는 사물 위치 추적부터 스마트 기기 제어까지. 여러 방면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는 점이 좋다. 에어태그 역시 효과적이다. 정밀한 위치 기술로 분실 기간을 확실히 줄여줄 것”이라고 평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