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애플카 개발에 빨간불 켜지나

    - Advertisement -

    애플이 애플카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몇 달 동안 애플 자율주행차 개발 그룹 핵심 멤버 3명이 애플을 떠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애플 자율주행차 개발 그룹은 테슬라 수석엔지니어링 부사장이었던 더그 필드(Doug Field)가 이끌고 있으며 수백 명의 엔지니어가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영진은 10여 명으로 구성됐는데 이번에 회사를 떠난 3명은 여기 포함됐었다.

    자동차와 관련된 로봇공학 기술을 연구하던 데이브 스콧(Dave Scott)은 자기공명영상(MRI) 시스템을 개발하는 헬스케어 기업 하이퍼파인(Hyperfine) 최고경영자(CEO) 직으로 자리를 옮겼다.

    자율주행차 안전 및 규제 팀을 이끌던 제이미 웨이도(Jaime Waydo)는 공공도로에서의 자율주행차 안전을 다루는 기업 캐브뉴(Cavnue)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게 됐다.

    미래 프로젝트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벤자민 라이온(Benjamin Lyon)은 인공위성 기술 개발 기업 아스트라(Astra)로 이직해 수석 엔지니어로 일하게 됐다.

    이후 핵심 인력들이 애플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빠지면서 애플카 출시에 제동이 걸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출처:theverge)

    공교롭게도 웨이모를 향한 우려와도 비슷해 보인다. 두 달 전 존 크래프칙(John Krafcik) 웨이모 CEO가 자리에서 물러나는 일이 있었다. 자율주행차 사업을 열정적으로 이끌어왔던 인물이기에 웨이모의 자율차 개발에 부정적 전망이 이어졌다.

    한때 자율주행 기술이 등장과 관련해 희망적인 말을 쏟아냈던 크래프칙은 어느 새부터인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큰 진전이 없다는 신호를 보내기 시작했다. 지나친 낙관과 기대감 확산을 경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내부적으로도 자율주행 기술에 회의감을 느끼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애플의 핵심 인력이 빠져나가기는 했으나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 애플은 지난 몇 년간 주행 시스템이나 차량 인테리어 전문가 등 꾸준히 인력을 충원해오고 있다.

    애플은 지금까지 기업을 이끌어온 제품이 아닌 새로운 제품을 준비 중이다. 가상현실(VR) 헤드셋, 증강현실(AR) 헤드셋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을 두고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애플카 개발도 미래를 내다보고 나아가고 있다. 애플카 개발을 목표로 2014년부터 시작된 프로젝트 타이탄(Project Titan). 2019년 갑작스럽게 프로젝트 중단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애플카 개발은 재개됐고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현재 애플카 개발은 초기 단계로 알려졌다. 출시는 적어도 5년은 지나야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