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뮤직, 공간 음향과 무손실 오디오 추가된다

- Advertisement -

애플뮤직에 거대한 변화가 찾아온다. 에어팟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공간 음향’ 기능, 그리고 음향 애호가라면 두 손 들고 반길 만한 ‘무손실 오디오’가 추가되기 때문. 애플은 이 두 가지 기능을 2021년 6월부터 애플뮤직에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 ‘공간 음향’ 기능으로 입체감 느낄 수 있어

먼저 공간 음향은 돌비 아트모스 기술이 쓰인다. 사운드가 청취자의 주변 및 위쪽에서 입체적으로 들리게 인공적인 공간감을 만들어 주는 기능이다. 일반적인 청음 환경에서는 귀 바로 옆에서 소리가 들리지만, 공간 음향 기능이 적용되면 음악을 연주하는 공간에 직접 들어온 것 같은 사실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단, 모든 기기에서 공간 음향 기능을 이용할 수는 없다. 애플에 따르면 이 기능은 모든 에어팟과 H1 또는 W1 칩셋을 탑재한 비츠(Beats) 헤드폰, 그리고 최신 버전의 아이폰·아이패드·맥 내장 스피커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애플에 따르면 다양한 장르의 음악 수천 곡이 이미 공간 음향을 지원하도록 준비가 되었다. 기능이 정식으로 출시되면 애플은 돌비와 협업해 아티스트들이 손쉽게 공간 음향 음원을 만들 수 있도록 돌비 지원 스튜디오의 수를 두 배 늘리고 교육 프로그램과 후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

◆ 무손실로 음원 즐길 수 있어

또한 애플뮤직은 약 7천 500만 곡에 달하는 음악을 무손실 오디오로 제공한다. 사용되는 코덱은 애플이 설계한 ALAC(Apple Lossless Audio Codec)이다. MPEG3 등 대중적인 오디오 코덱들은 파일 크기를 줄이기 위해 손실 압축을 적용한다. 가청 영역 밖의 소리처럼 사람들이 잘 듣지 못하는 음역대의 데이터를 지워 용량을 절약하는 식이다. 반면 무손실 오디오는 이름 그대로 손실 없이 원본 데이터를 담게 된다. 스튜디오에서 작업한 결과물에 어떠한 왜곡도 없는 셈이다. 무손실 오디오 기능이 추가되면 애플뮤직의 [설정] – [음악] – [오디오 품질]에서 해당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스트리밍 시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수 있기 때문에 모바일 데이터, Wi-Fi, 오프라인에 따라 서로 다른 음질을 고를 수 있게 했다. 무손실 오디오 기능을 이용하면 16비트 44.1kHz CD급 음질부터 24비트 48kHz 무손실 음원, 24비트 192kHz 하이레졸루션 음원을 감상할 수 있게 된다.

​재생 시간이 약 3분 분량인 음원을 기준으로 각 옵션에 따른 용량은 다음과 같다.

– 고효율 : 1.5MB
– 고품질(256kbps) : 6MB
– 무손실(24비트 48kHz) : 36MB
– 무손실(24비트 192kHz) : 145MB

안드로이드용 애플뮤직 앱에서도 최근 ALAC 코덱 2종류(24비트 48kHz 및 192kHz)에 대한 코드가 추가됐기 때문에, 안드로이드 환경에서도 무손실 오디오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무손실 오디오 기능은 유선 이어폰/헤드폰/스피커 연결 시 이용할 수 있다. 무선은 지원하지 않는다. 에어팟 맥스 헤드폰의 경우 라이트닝 케이블을 통해 유선으로 연결하더라도 오디오 변환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무손실 오디오를 즐길 수 없다. 추가로, 24비트 192kHz 옵션은 USB DAC 같은 외부 오디오 기기를 연결해야 활성화된다.

애플뮤직 공간 음향과 무손실 오디오 기능은 오는 6월 추가될 예정이며, 별도의 추가 요금 없이 기존 애플뮤직 구독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병찬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Similar Articles

Advertisment

Most Popular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