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3 위성통신 기능 탑재 루머 “비상용이다”

- Advertisement -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에 위성통신 기능을 탑재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29일(현지시간) IT매체 맥루머스 등 외신은 애플 소식에 정통한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 밍치 궈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궈는 가을쯤 출시되는 아이폰13에 저궤도(LEO) 위성통신 기능을 지원하는 칩이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위성통신이 지원되면 4G나 5G와 같은 이동통신이나 와이파이(Wi-Fi)에 의존하지 않고도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기술을 구현하기 위한 하드웨어도 탑재된다고 전했다. 아이폰13에 저궤도 위성통신을 지원하는 퀄컴 X60 베이스밴드 칩을 탑재되며 글로벌스타의 밴드 n53 기술을 사용하게 된다고 말했다. 글로벌스타는 퀄컴과 파트너십을 맺고 밴드 n53 기술과 X65 베이스밴드 칩 관련 협력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밍치 궈의 예측이 틀렸다는 의견도 나왔다. 경제매체 블룸버그의 기자 마크 거먼은 애플이 개발 중인 위성통신 기술은 비상 전화나 메시지와 같이 긴급한 상황에 처한 사용자를 돕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의 통신 방식을 대체하는 것이 아닌 제한적인 부분에서만 사용되는 기술이라는 말이다.

(출처:9to5mac)

사용자가 이동통신 서비스가 닿지 않는 지역에 있다면 위성통신 기능을 활용해 긴급히 연락을 취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아이폰을 이용해 문자를 보내면 녹색 말풍선, 아이메시지를 이용하면 파란 말풍선으로 문자가 보내지는데 위성통신을 통한 긴급문자는 회색 말풍선으로 전송된다. 긴급 메시지는 비상 연락처로 전송되며 방해 금지 모드가 켜져 있어도 메시지가 전달된다. 긴급 상황의 종류나 위치 정보 등도 보낼 수 있다.

다만, 거먼은 아이폰13이 출시되는 올해 안으로는 해당 기능을 만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일부 전문가들도 아이폰13이 위성통신을 지원할 것이라는 밍치 궈의 주장에 의문을 던졌다. 궈가 언급한 밴드 n53 기술은 지상파 범위에 해당하며 위성통신 용도로 승인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2019년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애플 내부에는 위성통신 기술을 개발하는 은밀한 조직이 존재한다. 당시 각 분야 엔지니어 12명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프로젝트의 목표는 무선통신 사업자 의존도는 줄이면서 적용 범위는 확대하는 것이며 5년 이내 결과를 만들어내기를 원했다고 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