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아이폰에서 쓰면 안 되는 와이파이 이름이 있다?

    - Advertisement -

    와이파이의 이름은 SSID(Service Set IDentifier)라고 하는데, 이는 무선랜의 고유 식별자로 다른 무선랜과 구분하기 위해 사용된다.

    일반적으로는 공유기를 설치할 때 기본으로 설정된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지만, 가까이에 이름이 동일한 다른 공유기가 있다면 기기를 구분하기 위해 SSID를 바꾸는 게 편하다. 가게 상호나 호실 번호 등 정보를 담은 이름으로 바꾸는 경우도 있다.

    지금까지, SSID에 특별히 어떤 문자를 넣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은 딱히 알려진 것이 없다. 간혹 와이파이 이름에 한글이 들어갈 경우 일부 기기에서 인식하지 못하거나 연결이 안 된다는 이슈 정도가 있었을 뿐이다.

    그런데 특정 문자열이 이름에 포함된 와이파이에 아이폰을 연결했더니 와이파이 기능이 통째로 고장나는 사례가 등장했다.

    보안 연구원 Carl Schou은 SSID를 ‘%p%s%s%s%s%n’으로 바꾼 공유기에 아이폰을 연결하자 와이파이 기능이 고장났다고 전했다. 그가 트위터에 공유한 영상을 보면, 와이파이 기능이 꺼져있으며 토글 스위치를 눌러도 활성화되지 않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한 번 와이파이 기능에 오류가 발생한 뒤에는 아이폰을 재부팅하거나 SSID를 다시 바꿔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한다.

    해당 오류는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 문자열의 쓰임새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많은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와 알파벳을 붙인 조합은 변수와 관련된 구문으로 쓰인다. 예를 들어 자바(JAVA) 언어에서 %c는 문자를 의미하고, C언어에서 %p는 변소의 주소를 16진수로 표현하는 자료형을 뜻한다.

    이렇게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사용되는 % 구문이 SSID에 포함돼있을 경우, 이 이름을 아이폰 내부 코드가 처리하는 과정에서 치명적인 오류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이 오류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아이폰의 네트워크 설정을 초기화하는 것밖에 알려지지 않았다. 아이폰의 설정 앱에서 [일반] – [재설정] – [네트워크 설정 재설정하기] 기능을 통해 네트워크를 초기화할 수 있다.

    애플에서 해당 오류를 예방할 수 있는 펌웨어를 배포하기 전까지, SSID에 ‘%’ 문자가 포함된 와이파이에는 연결하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병찬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