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새 아이패드 프로에 ‘미니 LED’ 무엇이 다를까?

    - Advertisement -

    애플이 지난 하반기 신제품 공개를 시작하며 첫 선을 보였던 것이 있다. 새 아이패드 에어다. 생김새와 기능이 기존 아이패드 프로와 거의 같아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가성비 프로’라고도 불렸다. 이어 업계에서는 애플이 차기 아이패드 프로 모델에 변화를 줄 것이란 말이 공공연히 나왔다.

    아이패드 에어

    그리고 올해 등장할 새 아이패드 프로의 변화는 ‘미니 LED’로 드러났다. 애플 신제품 소식에 정통한 분석가 밍치궈는 새로 공개될 아이패드 프로에 미니 LED 디스플레이가 처음으로 탑재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개발 중으로만 알려졌던 미니 LED 아이패드가 드디어 등장하는 것이다. 그럼 새 아이패드 프로에 들어갈 미니 LED는 무엇이고 어떻게 달라지는 걸까.

    미니 LED는 말 그대로 작은 LED를 뜻한다. 밝기를 조절하기 위해 LCD 디스플레이 백라이트 광원으로 쓰인 기존 LED 소자 크기보다 10분의 1 미만으로 작다. 100~200 마이크로미터 크기 수준이다. 그만큼 더 촘촘히 LED가 들어가게 된다.

    LG전자 블로그

    백라이트 LED가 촘촘히 배치되면 무엇이 좋아질까. 바로 밝기다. 화질의 주요 요소로 꼽히는 밝기를 영상에 따라서 더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다. 물론 자체발광하는 OLED와 같은 정도는 아니지만 당연히 기존 LCD 디스플레이보다 보다 선명하고 뚜렷한 화면을 볼 수 있게 된다.

    화면에서 느껴지는 명암비도 높아진다. 광원이 더 작아진 만큼 이전에 보던 LCD보다 세밀하게 컨트롤 가능하다. LG전자의 설명에 따르면 8K 화질 TV 기준 약 3만 개의 LED가 사용되며 약 2500개의 구역으로 나눠 조절하는 블록 디밍이 가능하다. 미니 LED 디스플레이가 ‘LCD의 끝판왕’으로 불리는 이유다.

    미니 LED 디스플레이를 품은 아이패드 프로는 전체 아이패드 중 가장 좋은 화질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기존에 애플이 아이패드용 화면으로 부르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아닌 ‘리퀴드 레티나 XDR’과 같은 새로운 이름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OLED로 디스플레이가 전부 바뀐 아이폰 12 시리즈에서 회사는 디스플레이를 ‘수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라고 부른 바 있다.

    OLED SPACE

    한편, 시장에서는 올해 미니 LED 디스플레이가 도입되는 아이패드에도 결국에는 향후 아이폰과 같이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새 아이패드 프로가 나오더라도 구매 시기를 신중히 따져봐야 한다는 조언이 나오는 이유다. OLED는 자체 발광하는 소자로 LCD 기술보다 좋은 화면을 구현한다. 하지만 장시간 사용할 경우 잔상이 남는 번인 현상 등이 근본적인 약점으로 지적된다.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 도입은 올해 아이패드 프로를 비롯해 TV 시장에서도 각광받는 차별화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LG전자의 경우 86인치 8K 해상도 미니 LED TV를 공개했다. 기존 나노셀 TV의 상위 라인업으로 나노셀과 퀀텀닷 관련 기술을 동시에 활용해 LCD 색 표현력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또 하나의 신기술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였다. 마이크로 LED는 미니 LED의 소자보다도 더 작은 5~100마이크로미터 크기를 사용한다. 각 LED가 화소의 역할을 하며 자체 발광하며 색을 표현해 차이가 크다. OLED와 직접 경쟁할 기술로 평가된다. 하지만 아직 가격은 ‘넘사벽’이다. 삼성전자 110인치 마이크로 LED TV는 1억 7000만 원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