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키보드, 이제 필요 없다?

- Advertisement -

아무것도 없는 책상에서 키보드를 치기만 해도 문자가 입력이 된다? 말처럼 된다면 이제 블루투스 키보드는 필요 없을 지도 모르겠다. 삼성전자는 CES 2020에서 가상 키보드 ‘Selfie Type’을 공개할 예정이다.

영상을 보면 나무 책상 위에 그저 키보드처럼 두드리기만 했는데 텍스트가 입력된다. 회의 중 태블릿을 사용할 때도 마찬가지. 키보드뿐만 아니라 간단한 제스처도 읽는 듯하다. 문서를 아래로 내리기 위해 손을 아래로 까딱였는데 스크롤이 내려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스마트 자판보다 키보드가 익숙한 이에겐 반가운 소식이겠다.

Samsung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사용하기 위해서 별도로 어플을 설치하거나, 제품을 구매하지 않아도 된다. 전면 카메라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손가락의 움직임을 추적하기 때문에 물리적인 버튼이 없어도 되는 것.

삼성은 Selfie Type는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가상 키보드라고 소개하면서 “카메라가 손가락의 움직임을 분석해 쿼티 키보드 입력으로 변환한다. 또 추가 하드웨어가 필요 없이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 잘 적응한다”라고 설명했다. 외신은 안드로이드폰만 해당 기술이 적용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Samsung

삼성전자는 CES에서 Selfie Type 외에도 다양한 기술,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종이에 적힌 글씨를 모바일 장치의 텍스트로 전환해주는 스마트 형광펜 Hyler, 두피 홈 케어 서비스 Becon, 실제 햇빛의 스펙트럼을 복사해 인공 햇빛을 생성하는 조명 장치 Sunny side, 1인 가구를 위한 휴머노이드 로봇 piBo 등이다.

- Advertisement -

Similar Articles

Advertisment

Most Popular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