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모토로라가 보여준 1m 무선충전…인체에는 무방할까?

    - Advertisement -

    중국 기업이 무선 충전에 한발 앞서려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샤오미는 무선충전 기술 ‘미에어차지(Mi Air Charge)’를 소개했다. 샤오미가 공개한 영상에서는 일반 공기청정기 크기만 한 기기에서 전기 에너지를 보내고 샤오미폰을 소지한 사람은 집안을 자유롭게 이동해도 충전이 이뤄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샤오미 미 에어 차지

    비슷한 시기, 모토로라에서도 무선충전기 ‘모토로라원하이퍼(Motorola One Hyper)’를 공개했다. 이번에도 영상이 공개됐다. 80cm와 100cm 떨어진 곳에 스마트폰 2대를 세워놓고 무선충전기로 동시에 충전되는 모습이 담겼다.

    일정한 거리와 특정 영역에 들어가야 비로소 충전되는 모습이다. 영상을 보면 무선충전기 정면에 위치할 때 충전을 시작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모토로라의 무선충전 실험. 손으로 가리니 충전을 멈춘다.

    손으로 무선충전기를 가리자 무선충전은 멈췄다. 손을 치우자 다시 충전을 시작했다. 인체 유해 가능성을 생각해 신체 일부를 인지하면 충전을 멈추도록 한 것이었다.

    특히, 충전 효율은 높지만 충전 거리가 짧은 Qi기술과 비교했다. 모토로라는 모토로라원하이퍼를 두고 ‘무선 충전하는 올바른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먼 곳에서도 충전을 실행하며 동시에 여러 대를 충전하는 데다 보안까지 갖춘 진정한 의미의 무선 충전이라고 덧붙였다.

    그외 최대 몇 대까지 충전 가능한지 여러 대를 충전해도 같은 속도로 충전되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차기 모토로라 엣지 라인에 이 기술을 적용하면 어떨지 누리꾼에게 질문을 던지면서 설명을 끝맺었다.

    다시 올라온 영상에는 장애물이 있어도 무선충전을 이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비록 컨셉트 영상이었지만 샤오미의 무선충전은 장애물이 있어도 되는 반면 모토로라는 손으로 가리기만 해도 충전을 멈추는 것을 두고 지적이 이어졌다. 이런 여론을 의식했는지 곧 기능을 수정한 영상을 모토로라 웨이보 공식 계정에 업로드했다.

    먼저 공개된 것과 달리 스마트폰을 가방에 넣거나 무선충전기 사이에 물건으로 가려도 충전이 이뤄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모토로라의 영상 하단 설명란에는 이물질이 있어도 충전에는 영향을 주지 않으며 충전을 하면서도 다른 앱을 실행하고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다고 적혔다.

    전기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기술에 대한 부정적 견해는 오래전부터 있었다. 물리학자들은 실현하기 어려운 기술로 여기기도 한다.

    충전 가능 거리가 늘어나고 이동 중에도 충전이 이뤄지려면 공기 중으로 상당한 에너지를 모든 방향으로 보내는 건 불가피하다.

    만약 이런 일이 구현돼도 인체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도 아직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모토로라가 신체 일부를 인식하면 충전을 멈추는 기능을 넣었던 사례를 봐도 이러한 의심은 해소되지 않은 듯하다.

    스마트폰 기술이 발전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케이블을 챙기고 콘센트를 찾아 여기저기 기웃거린다. 한층 나아진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무선충전 기술. 충전에 대한 스트레스는 날려버리고 인체에 해가 없는 기술이 나오기를 모두가 기다리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