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또 자율주행 관련 사고 발생…테슬라의 답변은?

    - Advertisement -

    지난주 미국 텍사스주에서 테슬라 차량 사고가 있었다. 차는 나무를 들이받은 뒤 화염에 휩싸였다. 배터리에 옮겨붙은 불길은 4시간이 지나서야 겨우 잡았다. 사고로 탑승자 두 명이 사망했다.

    현장을 조사한 경찰은 사고 당시 운전석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한 명은 조수석, 다른 한 명은 뒷좌석에 앉아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 ‘오토파일럿(Autopilot)’을 켜놓고 운전한 것으로 봤다. 숨진 남성 두 명이 집을 나서기 전 테슬라 모델S 차량의 오토파일럿에 대해 언급했다는 진술도 확보됐다.

    (출처:reuters)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특별조사단을 파견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에서도 조사단을 파견했다. 종합적인 검토 결과는 더 기다려야 알 수 있다.

    이러한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이내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번지고 있다. 크게 두 가지가 문제로 지적된다. 하나는 오토파일럿의 자율주행 기술이 기대에 못 미친다는 것. 다른 하나는 오토파일럿이라는 이름으로 인해 운전자가 운전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는 것.

    이름과 관련된 논란은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독일 법원에서는 테슬라가 사용하는 오토파일럿 용어 사용을 허위 광고로 판결하기도 했다. 오토파일럿이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하다는 인상을 심어준다는 것이 이유였다. 테슬라는 오토파일럿을 사용하면서도 지속적으로 주위를 살펴야 한다고 경고하지만 이름이 불필요한 혼동을 준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출처:CNBC)

    오토파일럿 기술에 대한 의구심도 여전하다. 2018년에는 자율주행 모드로 달리는 테슬라 차량에서 게임을 하던 운전자가 사고로 인해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오토파일럿 실행 중 정지해있는 물건을 들이받는 사고도 발생했다.

    테슬라는 연이어 사고가 발생하는 데도 이렇다 할 대응책을 못 내놓고 있다.

    텍사스에서 발생한 테슬라 차량 사고 이후 보도가 쏟아졌고 이를 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입장을 올렸다.

    (출처:theverge)

    그는 지금까지 복구한 데이터를 보면 사고 당시 오토파일럿은 개입하지 않았고 차량 소유자가 현지 도로에서 오토파일럿을 사용할 수 있는 완전자율주행(FSD) 옵션도 추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테슬라는 이보다 앞서 오토파일럿 기능을 켠 테슬라 차량의 사고 발생률은 일반적인 차량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힌 바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