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구글의 마지막 VR 사라진다

    - Advertisement -

    구글이 가상현실(VR) 기기와 작별을 알렸다.

    구글 카드보드

    미국 IT전문매체 아르스 테크니카는 구글이 VR 기술을 구현하는 ‘카드보드(Cardboard)’ 프로젝트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구글 스토어에서 카드보드 판매도 더이상 하지 않는다.

    카드보드는 2014년 열린 개발자회의 구글 I/O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골판지로 제작됐으며 특수한 플라스틱 렌즈가 장착된 형태다. 구하기 쉬운 재료들이 사용됐기에 가격도 20달러로 다른 VR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됐다.

    누구나 소지하고 있는 스마트폰과 결합하면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게 도와준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화면을 왼쪽과 오른쪽으로 분할해 렌즈를 통해 보면 된다. VR 게임을 구동할 수 있고 가속도계를 이용해 헤드 트래킹도 지원했다.

    카드보드는 저렴한 가격에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오픈소스 VR 기기로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VR 기기라면 비싸고 거창해야 한다는 개념을 깨뜨리고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구글은 카드보드를 시작으로 VR 분야를 확장해갔다. 2016년에는 VR 헤드셋 ‘데이드림(Daydream)’을 출시했다.

    데이드림은 카드보드가 진보한 버전이다. 골판지는 사라지고 플라스틱과 천으로 제작됐다. 스마트폰을 결합해 사용한다는 개념은 그대로 이어졌다.

    데이드림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에서도 VR 기술을 맞을 준비를 했다. 안드로이드 7 누가(Nougat) 버전부터 데이드림을 지원했다.

    그러다 구글은 2019년 데이드림 프로젝트에서 손을 뗀다고 발표한다. 데이드림이 세상에 나온 지 3년 만이다. 당시 구글은 데이드림의 한계를 인정했다. 소비자와 개발자들이 데이드림을 사용하지 않으며 사용 시간도 점점 줄고 있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11부터는 VR에 대한 지원도 끝냈다.

    이번 카드보드 단종 소식으로 구글의 VR 기기는 종적을 감추게 된다.

    카드보드가 나오던 때와 상황이 달라진 측면도 있다. 이제 VR 기술도 발전했고 기기 가격과 무게는 모두 줄었다. 오큘러스 퀘스트 2 의 경우 전작대비 가벼워진 무게를 자랑하며 100달러 가량 낮아진 299달러에 판매 중이다.

    현재 구글은 VR 대신 증강현실(AR)로 관심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증강현실 기술 ‘ARCore’는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와 iOS에서 증강현실 앱 개발을 돕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 Advertisement -

    Recent Articles

    Related Stori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