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plus

애플워치로 심장 질환 셀프 검진…”먼 미래 얘기 아냐”

(출처 : Apple) 애플워치 사용자라면 ‘건강 관리 기능’을 큰 장점으로 말할 것이다. 다양한 건강 관리 기능 때문에 애플워치에 입문했다는 사람도 있을 정도이니 말이다. 심전도와 심박수, 산소 포화도, 걸음 수 측정, 칼로리 소비, 수면 패턴 등 애플워치로 측정할 수 있는 다양한 건강 지표들을 잘 활용하면 건강을 관리하는 데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최근 연구에서는 애플워치를 통해 심부전 등의 심장 질환까지 감지해낼 수 있다고 밝혀져 많은 사람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하트 리듬 2022 (Heart Rhythm 2022)’ 콘퍼런스에서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은 자사가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앱을 통해 애플워치로 심부전 등의 심장 질환까지 감지해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출처 : Apple)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은 병원에서 하는 표준 심전도 검사에서 나타나는 데이터를 활용해 자동으로 ‘약한 심장 수축’을 감지할 수 있는 AI 알고리즘을 개발해냈다. 이렇게 약한 심장 수축을 감지하는 AI 알고리즘은 심부전 등 수축 기능이 감소해 나타나는 심장 질환을 감지할 수 있다. 심부전은 호흡곤란, 가슴 통증, 만성 피로 등의 증상을 겪을 수 있지만 많은 경우 무증상으로 나타난다. 전 세계 2~3% 사람들의 생명을 잠재적으로 위협하는 질병이다. 그렇기 때문에 약한 심장 수축을 감지하는 AI 알고리즘 기술의 도입이 더욱 유의미해 보인다.  애플워치 4~7시리즈는 심전도(ECG)를 감지하는 센서가 있어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다. 병원에서 하는 표준 심전도 검사는 가슴, 팔, 다리 등 신체의 여러 부분에 12개의 전극을 부착해 심전도 검사를 한다. 그래서 신체의 한 부분인 손목만으로 측정하는 애플워치의 심전도는 병원에서보다 정확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메이요 클리닉 앱’이 이러한 정확도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메이요 클리닉 연구원들은 6개월간 11개국의 참가자들로부터 다량의 애플워치 심전도 검사 데이터를 수집했다. 이 데이터를 수백명의 환자에 대한 임상 테스트와 결합해 애플워치가 심장 질환을 감지하는지 분석했다.  연구에선 421명의 환자가 심장의 수축 강도를 측정하기 위한 심초음파 검사를 받은 후, 30일간 심전도 검사를 했다. 이 중 16명이 심장 수축 강도가 약한 것으로 나타났고, 13명의 케이스를 애플워치를 통해 확인했다. 즉, 심전도 신호를 통해 약해진 심장 상태를 감지해낼 수 있었다.  해당 연구의 주 저자인 폴 프리드먼 박사는 “AI가 애플워치 소비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심장 상태 검출기로 바꾼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머지않은 미래에는 사람들이 애플워치와 앱으로 심장 질환 검진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출처 : Apple) 현재 해당 연구가 아직 초기 단계라는 점에서 환자들에게 본격적으로 상용화되기 전 여러 번의 테스트와 검증을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직 심장 마비와 같은 증상을 감지하기에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가 애플워치의 잠재력을 한 단계 끌어올린 것을 부인할 순 없다. 기술 발전으로 집에서 심장 질환을 검진하는 것이 먼 얘기가 아닐 것으로 기대된다.

친한 친구만 보여줄게…트위터, ‘서클’ 기능 테스트 시작

(출처 : The Verge) 트위터가 오랜 시간 미뤄왔던 숙제를 끝낼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를 결정하면서 시작됐다.​트위터는 트위터 세이프티(Twitter Safety) 공식 계정에서 ‘서클(Circle)’...

구독자 잃고 콘텐츠 잃고… 넷플릭스 다음 실적은 더 심각하다?

넷플릭스의 이번 실적 발표는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지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가입자 수가 감소했다는 소식을 전했기 때문인데요. 지난 4분기 대비 구독자 수는 20만...

구글 폴더블폰 픽셀 폴드, 출시 4분기 확정?

구글의 폴더블폰 소식은 IT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지겹다’라고 생각할 듯합니다. 몇 년 전부터 나온 ‘설’들이 굉장히 많기 때문이죠. 구글은 지난 2019년부터 폴더블폰 관련 특허를...

메타의 다음 VR 헤드셋은 100만 원 넘는다?

舊 페이스북(Facebook), 現 메타(Meta)는 메타버스를 주력으로 하는 기업입니다. 기업명을 바꾼 이유도 이런 뜻을 반영한 것인데요. 이미 ‘호라이즌 월드'라는 VR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접근성을...

더 편리해진 ‘구글 여행’으로 여름휴가 준비해볼까

(출처 : Google) 해외여행의 빗장이 하나둘 풀리고 있다. 지난 2년간 여행 산업을 위축시켰던 코로나19 대유행은 엔데믹(풍토병) 전선에 들어섰다. 해외에서는 입국 시 PCR 검사나 자가격리를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