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plus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게임, 넷플릭스가 만든다

넷플릭스가 연일 부진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경쟁자들이 늘어나면서 구독자 확보가 녹록지 않아서다. 이에 넷플릭스가 게임에 더 많은 역량을 쏟으려는 듯하다. 거대 게임사와 손잡고 게임 라인업을 강화하고, 게임 기반 동영상 콘텐츠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탈중국 노리는 구글의 행선지로 지목된 나라

많은 기업들이 중국 내 생산 공장을 두고 온갖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국제 정세가 얼어붙으면서, 기업들이 중국과 거리를 두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이 아닌 베트남, 인도 등 국가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

나사의 고성능 우주비행 컴퓨팅을 책임질 주인공은 누구?

미국항공우주국(NASA·이하 나사)은 지난 6월 ‘고성능 우주비행 컴퓨팅(HPSC)’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해당 프로젝트로 현재 우주 비행 컴퓨터에 비해 최소 100배 향상된 계산 능력을 갖춘 우주비행 컴퓨터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보다 저렴해” 화웨이가 준비 중이라는 보급형 폴더블폰

최근 보급형 폴더블폰에 대한 소식이 몇 가지 들려오고 있다. 샘모바일(Sammobile)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가 보급형 폴더블폰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화웨이 보급형 폴더블폰은 지난해 말 출시한 P50 포켓의 후속 모델로 알려졌다. 

데이터 유출 소식 뒤늦게 알려 미국서 집단 소송 직면한 삼성 근황

삼성전자가 올해 발생한 두 번의 보안 사고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삼성이 처음 사이버 공격의 희생양이 된 것은 지난 3월이다. 당시 삼성은 생체 인식 잠금 해제와 관련된 기술과 알고리즘 소스 코드 등 기밀 데이터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폴더블 디스플레이 ‘주름’ 잡겠다는 애플이 고전하는 이유

애플이 접는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첫 번째 장치가 ‘아이패드’가 될 것이란 소문이 많다. 아이패드든 아이폰이든, 애플이 폴더블 제품 출시에 관심을 갖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회사는 디스플레이를 접을 때 생기는 ‘주름’이 거슬렸던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