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plus

베사가 발표한 새로운 디스플레이 표준 기술 2가지는?

디스플레이 장치 표준을 제정하는 단체 '비디오 전자공학 표준 위원회(VESA, 베사)'가 2일(현지시간) 새로운 디스플레이 성능 표준을 2가지 발표했다. 하나는 '어댑티브싱크(AdaptiveSync)', 다른 하나는 '미디어싱크(MediaSync)'라는 이름이다. 두...

페이스북은 우리의 데이터를 관리할 능력을 가졌는가

사용자의 정보를 소홀히 여기는 기업이 좋은 말을 듣게 될 일은 없다. 서비스를 운영하다 보면 필시 사용자의 데이터를 수집하게 된다. 실상 수집은 시작에 불과하다. 다음부터는...

애플이 개발 중인 폴더블? 아이폰은 아니다

애플 관련 소식에 관심이 있다면 ‘폴더블’ 소식은 자주 접했을겁니다. 폴더블 폰을 적극적으로 개발, 출시하고 있는 삼성과는 달리 애플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요. 내부적으로는 폴더블...

가성비 코드리스 ‘에어텐 3세대’ 블루투스 이어폰 리뷰

시중에 보이는 코드리스 이어폰은 크게 대기업 제품과 중소기업 제품으로 나눌 수 있다. 대기업에서 출시하는 제품은 대체로 성능이 우수하며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중소기업 제품은 기능이...

그래픽카드 채굴 제한 ‘LHR’ 결국 뚫렸다

엔비디아(NVIDIA) 최신 그래픽카드 'RTX 30' 시리즈에 걸린 채굴 제한 기술이 완전히 무력화됐다.​암호화폐 거래소 '나이스해시(NiceHash)'는 자사 프로그램을 통해 LHR(Lite Hash Rate) 알고리즘이 적용된 RTX 30...

게임패스 생태계 확장? MS, 스트리밍 기기 개발 중

(출처:Microsoft)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업계 강자를 꼽으라고 하면 단연 마이크로소프트(MS)다. 경쟁사 서비스가 큰 성과를 내지 못할 때, 엑스박스 게임패스만 약진하고 있다는 평이 뒤따를 정도다. 실제 엑스박스 게임패스 구독자 수는 올해 초 기준 2500만명을 돌파했다.  아직 마이크로소프트는 만족하지 못한 듯하다. 자사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생태계를 TV로 확장하기 위해 새로운 스트리밍 기기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긴밀히 협력을 추진 중이라고 알려졌다.  외신 벤처비트(Venturebeat)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가 엑스박스 게임패스 TV용 스트리밍 기기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트리밍 기기는 기본적인 콘텐츠 스트리밍뿐만 아니라 엑스박스 게임패스 얼티메이트도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출처:Microsoft) 아직 기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없으나, 아마존 파이어스틱(Firestick), 구글 크롬캐스트(Chromecast)와 유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들 소형 스트리밍 기기는 데이터를 받아 TV화면을 송출한다. 이 덕에 큰 화면에서 영화나 드라마, TV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다.  현재 엑스박스 게임패스는 총 세 가지 요금제로 나뉜다. PC용 요금제, 콘솔용 요금제 그리고 얼티메이트 요금제다. 얼티메이트는 엑스박스 게임패스 요금제 중 최상위 라인업이다. PC와 콘솔 요금제 혜택은 물론 여러 기기에서 게임 스트리밍 기능인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이밍(베타)'도 지원한다.  사실이라면 PC나 콘솔 기기가 없는 사용자들도 TV에서 엑스박스 게임패스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는 셈이다. 벤처비트는 “마이크로소프트는 무료 게임을 플레이할 준비는 돼 있으나 콘솔을 살 의사가 없는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아직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는 별도 공식 입장은 없지만, 아예 신뢰 없는 소문은 아니다. 매체는 “마이크로소프트 계획에 정통한 사람들이 말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에 따르면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지원하는 스트리밍 기기는 앞으로 1년 안에 출시될 전망이다.  (출처: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삼성전자와 협업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외신 샘모바일(Sammobile)은 “마이크로소프트가 TV에서 직접 게임을 스트리밍할 수 있도록 삼성 스마트TV용 엑스박스 앱을 개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앱 역시 1년 안에 출시 예정이다.  종합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TV에서 엑스박스 게임패스 스트리밍 지원을 계획하고 있고 △이를 위해 스트리밍 기기를 준비하고 있으며 △삼성전자 스마트TV용 앱을 개발하고 있다. 또 기기와 앱 모두 1년 안으로 출시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소식을 마이크로소프트가 추구하는 ‘엑스박스 에브리웨어(Xbox Everywhere)’의 일환이라고 봤다. 엑스박스 에브리웨어는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게임을 플레이하도록 하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이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확장을 시도하는 건 놀라운 일은 아니다. 올해 삼성전자가 출시한 일부 스마트TV 모델은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 구글 스타디아와 같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지원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