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plus

한국·일본에선 인상된 아이폰 가격이 중국에서는 그대로인 이유

스마트폰 시장도 경기 침체를 피할 수 없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올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9%나 감소했다. 게다가 올해 스마트폰 연간 출하량은 3.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보 차세대 폴더블폰 출시가 임박했다는 신호

폴더블 스마트폰 시초, 삼성전자를 추격하는 중국 업체들은 이들이 전부가 아니다. 앞으로 더 많은 제조사들이 올해 하반기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을 전망이다. 지난 4월 첫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은 비보(Vivo)도 조만간 새 폴더블폰을 출시할 듯하다.

하반기 CPU 전쟁 시작? 인텔의 13세대 CPU 속도, AMD보다 빨라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AMD가 미국 텍사스에서 열린 회사의 제품 발표 자리에서 새로운 프로세서인 ‘라이젠 7000 시리즈(AMD Ryzen 7000 Series)’를 공개했다. 라이젠 7000시리즈는 AMD의 새로운 데스크톱 중앙처리장치(CPU)다.

아이폰14 프로에 탑재되는 ‘A16’ 칩에서 달라진 점

애플은 지난 7일(현지 시간), ‘파 아웃(Far Out)’이란 이름으로 가을 이벤트를 개최했다. 회사는 이 자리에서 아이폰 14 라인업과 애플워치 시리즈 8, 에어팟 프로 2세대 등의 신제품을 공개했다. 가장 주목받은 것은 역시나 아이폰 14 시리즈다.

애플이 중국 의존도 줄이려 해도 말처럼 쉽지 않은 이유

전 세계 빅테크 기업이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을 떠나려 한다는 전망이 늘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중국의 고강도 봉쇄 정책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중국 내 생산 시설 가동이 어려워지면서,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위성 연결로 문자 보내는 스마트폰으로 시장 반등 노리는 화웨이

화웨이(Huawei)가 중국이 개발한 네트워크로 위성 연결해 문자를 보낼 수 있는 스마트폰 메이트 50(Mate 50) 시리즈를 출시했다. 애플의 ‘아이폰 14’ 시리즈 공개를 앞두고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