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plus

30년 넘은 게임기로도 비트코인 채굴

암호화폐 붐이 계속되면서 그래픽카드 파동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구인난도 아닌 구품난(求品難)이 이어지자 채굴 업자들은 데스크탑 전용 그래픽카드를 대신할 수단을 찾아다녔다. 암호화폐의 가치가 오르자 게이밍 노트북까지 채굴에 동원할 정도. 그래픽카드에는 많은 연산 코어가 내장돼있어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데에 제격이다. 같은 시간에 더 많은 계산을 해 암호화폐를 빨리 채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굳이 그래픽카드가 아니더라도 비슷한 기능이 들어있는 기기라면 암호화폐를 채굴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볼 만하다. IT 보안 연구원으로 일하는 유튜버 스택스매싱(Stacksmashing)이 그 생각을 현실로 만들어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에 구형 게임기로 비트코인을 채굴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채굴에 사용된 게임기는 무려 30년도 더 전에 출시된 닌텐도의 첫 번째 휴대용 게임 콘솔 '게임보이'다. 암호화폐를 채굴하려면 네트워크에 연결해야 하는데, 무선 인터넷 기술은 게임보이보다 늦은 1990년대 후반에 만들어졌다. 당연히 게임보이만으로는 비트코인을 채굴하기 위한 네트워크에 접속할 방법이 없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택스매싱은 게임보이 링크 포트에 라즈베리파이 마이크로컨트롤러 보드를 연결해 자신의 컴퓨터에서 실행되는 비트코인 노드(일종의 통신 지점)에 접속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스택스매싱은 게임보이에 통합 마이닝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그가 직접 작성한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그리고 채굴을 시작하자 게임보이의 디스플레이에 비트코인 채굴을 알리는 화면이 나타났다. 구형 게임기인 만큼 채굴 성능은 기대할 수 없다. 스택스매싱은 게임보이의 채굴 속도가 초당 0.8해시 수준이라고 전했다. 스택스매싱은 게임보이 한 대로 비트코인 1개를 채굴하려면 2천 조 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했다. 최근에 만들어진 ASIC 채굴기는 초당 약 200테라해시의 속도로 비트코인을 캐기도 한다. 채굴기 한 대만큼의 성능을 내려면 게임보이가 220조 대는 있어야 하는 셈이다. 수익성은 기대할 수 없지만, 그는 이 작업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스택스매싱의 독특한 도전은 계속됐는데, 그는 1994년에 출시된 닌텐도 슈퍼 게임보이 어댑터로 게임보이를 슈퍼 패미컴에 연결해 이전과 거의 같은 방식으로 비트코인을 채굴했다고도 밝혔다.

시그마, 작고 가벼운 미러리스 카메라 ‘fp L’ 출시

최근 8K 촬영을 지원하는 카메라가 하나둘씩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이 분위기를 놓칠 수 없다는 듯, 시그마에서 2년 전 발표한 카메라 'fp'의 후속 모델 'fp L'을 공개했다.  시그마 fp는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라는 타이틀로 출시돼 이목을 끌었던 카메라다. 이번에 공개된 후속작 시그마 fp L은 전작의 작고 가볍다는 장점을 유지하면서, 화소수를 기존의 2460만에서 6100만 화소로 크게 높이고 이를 활용한 기능이 추가된 게 특징이다. fp L에 새로 탑재된 베이어 센서에는 시그마가 수년간 포베온 센서를 만들며 쌓은 노하우를 집약했다. 6100만 화소 센서를 통해 9520x6328 해상도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해상도가 높아져 연사 속도는 초당 18매에서 10매로 다소 떨어졌지만 해상도에 비해 우수한 성능을 보여준다. 동영상은 4K 30p, Full HD 120p까지 녹화할 수 있으며 HDMI 외부 출력 시 영화 포맷인 DCI 4K 24p 녹화도 가능하다. C 타입 포트에 외장 SSD를 연결해 영상을 외부 저장 장치에 바로 녹화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높은 해상도를 살린 신기능 '크롭 줌'도 주목해볼 만하다. 크롭 줌은 이름 그대로 가장자리를 잘라내는 식으로 디지털 줌을 연출하는 것인데, 기존의 디지털 줌처럼 확대하는 과정 없이 가장자리만 잘라내기 때문에 화질이 뭉개지지 않는다. 스마트폰 화면을 확대하듯 두 손가락을 벌리거나 오므려 줌 배율을 조절할 수 있어 사용하기도 쉽다. 동영상 모드에서는 최대 5배 줌 상태에서도 Full HD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단다. 2018년 9월, 시그마와 파나소닉, 라이카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에 동일한 마운트를 사용하기로 협약하면서 L마운트 동맹이 결성됐다. 시그마 fp L은 L마운트를 사용하는 카메라 최초로 하이브리드 AF를 지원해 기존 카메라보다 더 빠르고 정확하게 초점을 맞출 수 있게 됐다. 시그마 fp L을 PC에 연결하면 웹캠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카메라를 사용하는 중에도 USB C 타입 단자를 통해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어 배터리 잔량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카메라 설정을 저장하고 불러오는 기능도 새로워졌다. 이제 사용자 설정을 QR 코드로 만들 수 있으며, 이를 다른 사람과 공유하거나 여러 대의 시그마 fp L에 같은 설정을 손쉽게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사진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일종의 사진 필터로 볼 수 있는 '컬러 모드'가 2가지 추가됐다. '파우더 블루'는 상쾌하고 선명한 느낌을, '듀오 톤'은 장면을 2가지 색의 그러데이션으로 연출하는 기능이다. 이번에 추가된 2가지 컬러 모드는 차후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시그마 fp에도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시그마 fp와 fp L의 외관은 로고를 제외하면 완전히 동일하기 때문에 전작의 다양한 외부 액세서리를 fp L에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번에 fp L과 함께 공개한 전자식 뷰파인더 EVF-11도 시그마 fp와 fp L에 모두 호환된다. EVF-11에는 시야율 약 100%의 0.5인치 368만 화소 OLED 파인더가 내장돼있으며 90도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단, 뷰파인더를 장착한 상태에서는 C 타입 단자를 통한 충전을 지원하지 않는다. 시그마 fp L의 가격은 바디 27만 5천 엔(2499달러), EVF-11 뷰파인더가 포함된 키트는 33만 엔(2999달러)이며 4월 16일 출시 예정이다.

구글 어시스턴트 더 똑똑해진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2016년에 시작된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다. 필요한 정보를 물어보면 대답하고 생활 상식을 알려주거나 놀아주기도 하는 등 여러모로 도움이 되는 기능이다. 앞으로 구글 어시스턴트가 더 똑똑하고 유용해질 전망이다. 구글이 현재 자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메모리'라는 새로운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소식을 전한 9to5google에 따르면, 최신 버전의 구글 어시스턴트 앱을 뜯어 분석해 보니 향후 제공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한 힌트를 얻었다고 한다. 이 중에는 현재 테스트 중인 메모리 기능의 역할도 포함되어 있다. (단, 기능이 앱에 포함돼있다고 해서 무조건 정식으로 지원하지는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메모리는 이름 그대로 구글 어시스턴트가 '기억'하는 기능이다. 기억할 대상은 기기 화면에 보이는 콘텐츠일 수도 있고, 실제 물건일 수도 있고, 사용자가 기억해야 할 내용이나 알림일 수도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에 기억시킨 내용은 나중에 사용자가 물어보는 식으로 다시 꺼내 상기할 수 있다. 구글 메모리를 통해 인터넷 기사, 책, 연락처, 이벤트, 항공편, 호텔, 이미지, 영화, 음악, 메모, 사진, 장소, 재생 목록, 제품, 레시피, 알림, 레스토랑, 스크린샷, 배송, TV 프로그램, 비디오, 웹사이트를 기억할 수 있다. 기억시킨 콘텐츠 종류에 따라 어시스턴트가 자의적으로 파악한 추가 정보를 같이 기억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항공편을 기억시키면 해당 항공기의 상태를 같이 표시하거나, 영화를 기억시키면 예고편 링크를 걸어준다. 레시피를 기억시키면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도 표시되며, 배송 정보를 기억시키면 현재 어디쯤 오고 있는지 보여준다. 스크린샷이나 인터넷 기사 같은 경우 원본 URL 링크도 같이 저장된다. 기억시킨 항목은 구글 어시스턴트 화면의 '메모리' 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모리 탭에는 기억시킨 항목들이 카드 형태로 보관돼있으며, 파일이 첨부돼있거나 미리 보기를 지원할 경우 카드 모양이 조금씩 다르다. 구글 메모리는 아직 테스트 단계에 있으며, 정식 배포일은 미정이다. 구글 앱에는 URL 링크나 장소, 영화 같은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컬렉션'이라는 기능이 이미 있었다. 향후 메모리 기능이 업데이트되면 컬렉션을 대체하는 심화 기능으로 자리 잡을 수도 있겠다.

美 이통사들의 이상한 행동···왜 안테나를 숨길까?

▲AT&T가 애리조나에 설치한 선인장 모양의 소형 기지국. (사진=AT&T) 미국 애리조나 노스 스콧데일 도로를 따라 달리다 보면 키 큰 선인장들이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보면 뭔가 이상하다. 많은 선인장들이 정확히 7.3m 높이에 모두 비슷한 모양이다. 이 선인장은 사실은 4G LTE와 5G 통신용 무선 안테나 기지국이다. 이곳뿐만이 아니다.  미국 동부와 콜로라도 덴버 지역에서는 아름다운 소나무 일부, 남부 캘리포니아의 일부 야자수가 실제로는 인공 안테나 구조물이다.  나무만 의심해야 하는 것이 아니다.  텍사스에서는 안테나가 도시의 재활용품 보관함에 숨어있고, 중서부에서는 어디서나 보이는 물탑(워터타워)이 물탑이 아니라 소형 기지국이다.   미국 이통사들은 미국 전역의 전봇대, 신호등, 표지판, 굴뚝, 옥상, 등불, 교회 첨탑, 시계탑 등에 전파기지국 장비를 숨기고 있다. 왜 그럴까? 도시미관과 어울리지 않는 날카롭거나 어지럽고 주변 경관과도 어울리지 않는 4G LTE와 5G 안테나를 감추려는 것이다.  이들은 선인장이나 야자수는 물론 굴뚝, 지붕...

에이서, 랜섬웨어 감염돼 역대 최고 금액 요구받았다

대만 컴퓨터 브랜드 에이서(acer)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랜섬웨어 해커 그룹 REvil은 최근 에이서를 랜섬웨어로 공격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이들은 해킹을 통해 자료를 탈취했다고 주장하며, 데이터 유출 사이트를 통해 에이서의 재무 관련 스프레드시트, 은행 잔고 및 커뮤니케이션 자료를 비롯한 문서를 증거로 공유했다. 에이서는 공식적으로 랜섬웨어에 공격받았음을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발견된 비정상적인 상황을 보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에이서는 "우리와 같은 회사는 지속적으로 공격을 받고 있으며, 최근 발견된 비정상적인 상황을 여러 국가의 집행 기관과 데이터 보호 당국에 보고했다"라고 밝혔다. 통상 랜섬웨어를 통해 특정 기업이나 사이트를 공격하는 그룹은 중요한 파일들을 열지 못하도록 암호화해 사용 권한을 박탈하는 등 정상적인 운영이 어렵도록 만든다. 해커들은 이렇게 잠긴 파일을 온전하게 복구할 수 있는 키(Key)를 건내주는 조건으로 금전적인 대가를 요구한다. 기업 측에서는 필수적인 자료들의 존폐 여부가 걸려있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요구 사항을 들어줄 수밖에 없다. REvil은 에이서에게 3월 28일까지 5천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지불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랜섬웨어 몸값으로는 역대 최고 금액이다. 이전에는 2020년 데이 팜 그룹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고 해커로부터 3천만 달러를 요구받은 것이 최고 금액이었다.  2020년에 REvil은 Travelex 사이트를 공격한 적 있으며, 당시 600만 달러의 몸값을 요구했었다. Travelex 측에서는 약 23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지불해 파일을 복구한 바 있다. 이번 랜섬웨어 공격은 Microsoft Exchange 서버의 취약점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동일한 취약점을 노린 DearCry 랜섬웨어 사태가 소규모로 발생한 적이 있지만 이번 같은 대규모 공격은 처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모토로라, 스마트폰 도킹 플랫폼 ‘레디 포’ 공개

스마트폰을 모니터나 TV에 연결해 활용하려는 노력은 예전부터 있어왔다. 간단하게는 MHL 연결을 기반으로 스마트폰 화면을 모니터나 TV로 크게 볼 수 있도록 출력하는 방식부터 삼성 DeX처럼 근 화면에 최적화된 레이아웃을 새로 띄우는 방식까지 다양한 방법이 나오고 있다.  모토로라는 이런 활용에 있어 꽤 오래전에 독특한 시도를 한 바 있다. 10년 전 스마트폰을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는 ‘아트릭스 랩독'을 내놓은 것. 아트릭스 랩톡은 모토로라 아트릭스 4G 스마트폰을 장착하면 노트북처럼 활용할 수 있었다. 당시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한다는 생소한 컨셉에 이목을 끌었던 바 있다.  그리고 10년 만에 모토로라는 새로운 스마트폰 전용 도킹 스테이션을 공개했다. '레디 포(Ready For)'라는 이름의 제품으로 작년 이맘때쯤 출시된 모토로라 엣지 플러스 스마트폰에 사용할 수 있는 도킹 스테이션이다. '레디 포'는 전반적으로 삼성 DeX의 유선 연결 버전과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 USB-C 또는 HDMI를 통해 스마트폰과 모니터를 연결했을 때 나타나는 멀티 윈도우 인터페이스를 활용했으며, 전용 앱이 필요하지 않다. 삼성 DeX와 달리 모니터에 연결된 스마트폰을 두 번째 화면으로 쓸 수 있다.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할 수 있으며, 별도 장치가 준비되지 않았다면 모토로라 엣지 플러스 화면을 터치 패드나 키보드로 사용할 수 있다.  모토로라는 '레디 포'를 통해 업무 문서를 편집하거나 넷플릭스를 시청할 수 있고, 엣지 플러스를 콘솔처럼 사용해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Xbox 게임패스, 구글 스태디아 같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레디 포는 오는 4월 19일 아마존닷컴을 통해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