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중국 노리는 구글의 행선지로 지목된 나라

- Advertisement -

(출처:Google)

중국은 세계의 공장으로 불린다. 많은 기업들이 중국 내 생산 공장을 두고 온갖 제품을 생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국제 정세가 얼어붙으면서, 기업들이 중국과 거리를 두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이 아닌 베트남, 인도 등 국가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

구글도 이 같은 움직임에 동참하려는 듯하다. 12일(현지시간) 외신 로이터(Reuters) 통신을 비롯한 다수 외신은 구글이 픽셀 스마트폰을 인도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구글은 인도에서 픽셀 스마트폰 50~100만대를 생산하려 한다. 이는 연간 픽셀 스마트폰 생산량의 10~20%에 달한다.

아직 구글의 계획이 확정된 건 아니다.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는 올해 초 픽셀 스마트폰 인도 생산 계획을 검토하기 시작했으나, 아직 최종 결정은 내리지 않은 상태다. 인도 생산 계획이 취소될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에 구글 측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구글이 픽셀 스마트폰을 인도에서 생산하면 어떤 이점이 있을까. 인도 현지에서 부과하는 큰 관세(20%)를 피하면서, 인도 정부가 내어주는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단 구글이 픽셀 스마트폰을 인도에서 생산하더라도, 중국에서 제조에 필요한 부품을 수입해야 한다고 알려졌다.

구글이 탈중국을 노리고 있다는 보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달 초 외신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소식통을 인용하며 구글이 차세대 스마트폰 픽셀 7 시리즈를 베트남에서 생산하려는 계획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베트남 이전은 지난 2019년 외신 닛케이아시아(Nikkei)가 보도한 내용과 일치한다.

왜 구글은 중국이 아닌 인도와 베트남을 눈여겨보는 걸까. 코로나19 장기화와 중국 정부의 정책,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이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중국 정부는 ‘제로 코로나’를 목표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지역에 고강도 봉쇄 정책을 펼쳤다. 이에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 도시가 장기간 봉쇄되면서 불확실성이 늘어났다는 것.


(출처:unsplash / luke michael)

반도체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첨예한 갈등도 구글과 같은 빅테크 기업의 탈중국을 부추기고 있다. 최근 미국 행정부는 대중국 반도체 수출 규제를 강화하려 한다. 14나노(nm·10억분의 1m) 공정 이하 반도체를 중국에 수출하려면 미국 상무부에 허가를 받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당초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수출 규제는 10나노 공정을 기준으로 했다. 제조 공정이 미세할수록 성능이 뛰어나고 전력 효율이 좋은 반도체를 제조할 수 있다. 미세한 공정이 보다 뛰어난 기술이라는 말이다. 미국의 최근 움직임은 반도체 수출 규제 범위를 더 확대한 것이다.

미국 입법부인 의회는 자국 기업이 중국 반도체 기업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압박하고 있다. 최근 애플이 아이폰 14 시리즈에 중국 국영 반도체 기업 YMTC 부품을 사용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미국 의회는 크게 반발했다. 미 의회 측은 애플에 “불장난하지 말라”며 계속 이 같은 행보를 보일 시 전례 없는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출처:Apple)

이미 구글과 같은 빅테크 기업들은 중국 포함 생산 기지 다변화에 나선 상태다. 전체 제품의 90% 이상을 중국에서 생산하는 애플의 움직임이 눈에 띈다. 애플은 베트남에서 애플워치, 맥북, 홈팟을 생산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베트남은 아이패드와 에어팟을 제조해온 지역이다. 또 최신 기기 아이폰 14 시리즈 일부는 인도에서 생산하려 한다.

이뿐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올해 콘솔 엑스박스를 베트남에서 만들었다. 아마존은 인도에서 스틱형 셋톱박스 파이어TV를 생산하고 있다. 중국에서 만들어졌던 전자 제품들이 베트남과 인도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빅테크 기업이 중국을 대신할 생산 기지를 찾는 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중국 의존도를 무시할 수 없는 만큼, 탈중국 행보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해외 개발자 포럼 XDA 디벨로퍼(XDA Developers)는 “생산을 다각화하는 좋은 일이나, 많은 변수가 작용하는 새 공장 설립은 쉽지 않다”고 전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윤정환

tech-plus@naver.com​

[fv001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