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지연·가격 상승’ 아이폰14에 대한 우려는

- Advertisement -

Letsgodigital

애플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매년 9월 새로운 아이폰 시리즈를 공개한다. 올해 출시 예정인 아이폰 14 시리즈도 9월 13일 공개될 것으로 점쳐진다.

다만, 올해는 상황이 조금 다르다.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팬데믹, 인플레이션, 공급망 악화 등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산적해 있어서다. 이 같은 요소가 아이폰 14 시리즈 출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계속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해외 IT 전문 매체 기즈모도(Gizmodo)는 아이폰 14 맥스(또는 플러스) 모델이 공급망 부족으로 인해 생산 일정이 지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아이폰 14 맥스는 6.7인치 대화면으로 출시 예정인 아이폰이다.

출처는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턴트(DSCC) 최고경영자(CEO) 겸 팁스터(정보유출자)인 로스 영(Ross Young)이다. 그는 트위터에서 자신을 구독하는 슈퍼 팔로워(Super Followers)들에게 “아이폰 14 맥스 디스플레이 패널 출하가 8월까지 뒤쳐질 것”이라며 “프로 맥스 공급량이 맥스 모델 대비 3배 이상 많다”고 전했다.

9to5mac

아이폰 14 시리즈는 총 네 가지로 출시한다. 아이폰 14와 아이폰 14 맥스 그리고 아이폰 14 프로와 아이폰 14 프로 맥스다. 아이폰 맥스는 프로 맥스와 패널 크기는 같지만 체급은 다르다. 프로 맥스에는 120Hz 주사율 프로모션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맥스 모델 생산이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는 이전에도 나온 바 있다. 지난 5월 외신 닛케이 아시아(Nikkei Asia)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로 인해 아이폰 14 맥스 모델 생산이 3주가량 지연된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이폰 14 부품을 조달하는 공급업체 운영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다. 당시 팁스터 제프 푸(Jeff Pu)는 이로 인해 맥스 모델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엔 아이폰 14 시리즈 가격이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해외 IT 전문지 폰아레나(PhoneArena)는 댄 아이브(Dan Ives) 웨드부시증권 애널리스트 분석을 인용하며 아이폰 14 시리즈 가격이 100달러(13만원)가량 인상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공급망 제조 비용이 오르고 있는데 애플이 이 비용을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방식을 택할 수 있다며 이런 주장을 펼쳤다.

9to5mac

아이폰 13시리즈는 미니 모델이 699달러, 일반형이 799달러, 프로 모델이 999달러, 프로 맥스 모델이 1099달러였다. 댄 아이브의 분석이 맞다면 아이폰 14 시리즈는 799달러부터 시작하며, 최고 라인업인 프로 맥스 모델 가격은 1199달러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미니 모델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일반형이 꿰차기에, 일반형 모델 가격 상승은 없다고 본다.

시장조사기관 CSS 인사이트(CSS Insight) 수석 애널리스트 벤 우드(Ben Wood)도 이에 동의했다. 벤 우드는 “모든 전자 제품 제조업체의 제조 비용이 계속 상승한다는 건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환율이 아이폰 14 시리즈 가격 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예컨대 애플은 이달 초 엔화 가치가 하락하자, 아이폰 13 시리즈 가격을 9~19% 인상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아이폰 14 시리즈는 견조한 판매량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 로이터(Reuters) 통신은 업계 전문가들 말을 통해 “아이폰 14 시리즈를 3분기에 판매할 수 있도록 8월 대량생산을 준비하고 있다”며 “애플이 공급업체에 제공한 초기 출하량 예측은 아이폰 13 시리즈보다 약간 더 많다”고 했다. 애플이 전작보다 더 많은 판매량을 기대하고 있다는 말이다.

아이폰13 (출처:Apple)

매체는 애플이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인플레이션과 같은 문제가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사용자들에게 영향을 덜 미친다고 봤다. 이에 아이폰 14 시리즈도 좋은 성적을 낼 것이라고 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아이폰은 전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아이폰 13 시리즈의 경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급감하더라도 잘 팔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로이터는 “스마트폰 시장이 냉각되는데도 불구하고 아이폰 13의 7월 출하량은 작년 대비 30%가량 더 많았다”며 이례적인 일로 평가했다. 아이폰 14 시리즈 출시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 이들이 제기한 주장과 향후 전망은 어디까지 맞아떨어질까.
[fv001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