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전쟁’ 해결하려 폭스바겐이 내놓은 신박한 해결책

- Advertisement -

KBS

아파트 단지 내 전기차 충전 구역은 ‘충전 전쟁’이라는 기사, 자주 본 적 있을 겁니다. 충전기는 한정적인데 충전 시간이 종료됐음에도 여전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기도 하고, 주차 구역이 부족해 일반 차량이 주차를 해놓다 보니 갈등이 생기곤 하는데요. 

주거시설뿐만 아니라 충전소에서도 비슷한 갈등이 발생합니다. 전기차 보급에 비해 충전소가 부족해지자, 충전을 기다리기 위해 충전소에서 대기하는 일이 점점 길어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최근 전기차를 충전해 주는 로봇들이 개발되고 있어요. 

지금까지 개발되고 있는 충전 로봇 중 흔한 방식은 움직이는 로봇이 주차장을 이동하면서 충전해 주는 형식입니다. 대표적으로 폭스바겐이 개발 중인 로봇이 있는데요. 

영상에서 알 수 있듯 로봇은 주차장을 오고 다니면서 전기차를 충전합니다. 로봇은 두 종으로 구성되는데요. 하나는 충전용 배터리 트레일러, 다른 하나는 자율주행과 충전을 위해 로봇 팔을 장착한 로봇입니다. 

전기차 이용자는 주차장 이용 시 충전 예약을 할 수 있습니다. 로봇은 충전 순서가 되면 차량에 접근해 플래그 플랩을 열고 배터리를 충전합니다. 지금처럼 충전 시간, 충전 장소에 얽매이지 않아도 되는데요. 충전이 되는 동안 배터리 트레일러는 차량 옆에서 계속 충전을 하고, 다른 로봇은 또 다른 트레일러와 함께 다른 차량을 충전하러 나서죠. 

폭스바겐은 배터리 트레일러만 여럿 구비하면, 자율주행 로봇은 단 한 대만 있으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로봇이 주차장에 있다면 굳이 전기차 전용 자리를 마련하지 않아도 될 듯한데요. 

Designboom

`폭스바겐뿐만 아니라 미국 스타트업 EV 세이프 차지, 국내 스타트업 에바 역시 로봇과 카트를 이용한 충전 로봇을 개발하고 있어요. 모두 바퀴가 네 개 달린 이동식 충전 로봇인데요. 기존 거치형 충전기보다는 훨씬 효율적이긴 합니다. 

다만 주차장에서 로봇이 오간다면 차량이 다소 불편할 수 있을 듯해요. 특히 좁은 주차장이라면 로봇이 오고 다니는 것 자체가 장애물처럼 여겨질 수 있겠죠. 

그런데, 최근 중국에서 이런 불편함을 모두 해결한 충전 로봇을 선보였습니다. 지난 4일 중국의 기술 매체 Pandaily에 따르면, 중국 국가 전력망 쑤저우 전력회사가 새로이 개발한 충전 로봇 시스템이 장쑤성 쑤저우에서 가동되고 있다고 합니다. 

프로그램의 이름은 ‘이왕충’으로, 전용 앱에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봇은 지상에서 움직이는 게 아닌 천장에서 움직입니다. 업체는 주차장 천장에 가드레일을 설치해 로봇이 차량에 접근할 수 있게 제작했는데요. 

천장의 가드레일을 타고 로봇이 차량 위에 위치하면, 차주가 충전기 코드를 잡아당겨 플래그 플랩을 열고 충전하면 됩니다. 코드를 스캔하면 전용 앱을 통해 차량 충전 현황을 살펴볼 수 있어요. 

쑤저우 전력 회사는 주차장에 설치된 충전용 배터리 트레일러에서 로봇이 전기를 끌어와 충전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레일, 충전기, 로봇 등 시스템을 모듈화했기 때문에 일반 주차장에 설치하는 과정이 비교적 간단하고 소개했는데요. 거치형 충전기를 설치하는 것보다 비용 역시 20%가량 절감할 수 있다고 합니다. 

Driveclean

현재 로봇이 설치된 장소는 50대가량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공유 차량 전용 주차장이라고 해요. 업체는 차량 수용이 적은 주차장 뿐만 아니라 아파트 등 주거 시설, 공공 쇼핑몰 주차장 등에 해당 로봇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어요. 

충전 로봇이 주차장 통로를 방해하지 않는다는 큰 장점이 있는데요. 다만 운전자의 손길을 거쳐야 하는 점은 조금 불편하긴 합니다. 충전을 할 때, 끝마칠 때 등 충전기와 차량의 결합과 해체를 운전자가 직접 해야 하죠. 업체에서 공개한 사진을 본다면 직원이 이를 관리해 주긴 하지만, 실제 아파트나 쇼핑몰에 도입된다면 차주가 직접 이런 작업을 해야 합니다. 

다만 천장을 통한 로봇 이동 방법은 좋은 아이디어이긴 합니다. 큼지막한 로봇이 주차장을 이리저리 다니는 것에 비해 훨씬 안전하고 효율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는데요. 충전기를 직접 다루기는 하지만, 지정된 구역이 아닌 주차 구역 어디서나 충전을 할 수 있다는 점 만으로도 전기차 운전자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fv001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