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플랫폼에서 만든 스마트폰은 뭐가 다를까

- Advertisement -
솔라나

블록체인 플랫폼이 자체 개발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23일 솔라나 랩스(Solana Labs) 최고경영자(CEO) 아나톨리 야코벤코(Anatoly Yakovenko)는 오좀(OSOM)과 협업해 만든 스마트폰 사가(Saga)를 발표했다. 오좀은 과거 에센셜폰을 제작한 스마트폰 개발사 에센셜 프로덕츠 팀원들이 만든 기업이다.

사가는 암호화폐 지갑, 웹3, 대체불가토큰(NFT)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을 위한 스마트폰으로 솔라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Decentralized Application, dApp)을 지원한다.

6.67인치의 120Hz OLED 디스플레이, 12GB RAM을 탑재했고 저장공간은 512GB다. 퀄컴(Qualcomm)의 스냅드래곤(Snapdragon) 8 플러스 Gen 1 칩으로 작동되며 안드로이드 운용 체제를 선택했다.

야코벤코 CEO는 이날 개발자에게 필요한 오픈 소스 개발 키트 솔라나 모바일 스택(Solana Mobile Stack, SMS)도 발표했다. SMS는 모바일 월렛 어댑터(mobile wallet adapter), 솔라나 페이(Solana Pay), 공개 디앱 스토어(dApp Store)등도 포함한다. 솔라나는 “지갑과 애플리케이션의 새로운 스택 세트를 제공해 개발자가 솔라나에서 풍부한 모바일 경험을 제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FTX, 솔라나 지갑 팬텀(Phantom), NFT 마켓 플레이스 매직 에덴(Magic Eden)과 같은 여러 암호화폐 기업이 SMS와 파트너십을 맺을 것이며, SMS 개발자를 위한 1000만 달러 규모의 지원도 있을 것이다.

샘 프라이드 FTX CEO는 “모든 것이 모바일화된다”며 대부분의 국가에서 사람들은 일상의 많은 액세스를 모바일을 통해서 하는데 암호화폐와 관련된 프로덕트는 모바일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The Verge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TechCrunch)는 사가 출시로 솔라나가 암호화폐 세계를 벗어나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안드로이드 등 빅테크 리그에 합류할 수도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웹3를 모바일로 확장하면서 솔라나의 생태계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까지 넓히고 다른 블록체인 기업도 이 흐름에 합류할 수도 있을 것이라 말했다.

사실 사가 스마트폰은 원래 다른 모델로 출시될 계획이었다. 오좀은 OV1 스마트폰을 개발하면서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칩을 탑재하기 위해 출시를 3분기에서 4분기로 미룬 바 있다. 오좀이 발표하려 했던 OV1 스마트폰이 솔라나의 사가로 재탄생한 것인데, 이와 함께 출시일이 내년 1분기로 한 번 더 연기됐다.

사가는 23일부터 사전 주문이 시작돼 2023년 1분기부터 배송이 시작될 예정이다. 가격은 1000달러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