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연락처가 구글 검색에? 요청하면 삭제 가능

- Advertisement -

출처:Google

구글 검색을 이용해 정보를 찾는 행위를 구글링(Googling)이라 한다. 국내 포털 검색에서는 걸리지 않는 오래된 정보나 해외 정보도 구글링을 통해 비교적 쉽게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순기능만 있는 건 아니다. 원치 않은 개인정보가 구글 검색에서 노출될 수 있어서다.

이에 구글은 사용자가 직접 요청하면 일부 개인정보를 삭제하는 정책을 확대했다.

해외 IT 전문 매체 더 버지(The Verge)를 비롯한 다수 외신은 최근 구글이 개인정보 정책을 강화해,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삭제 요청 대상에 포함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는 실제 사용자 사생활이 담긴 웹사이트가 검색에 걸리지 않도록 구글에 삭제를 요청할 수 있다.

구글은 검색에 노출되면 심각한 개인정보 침해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한 온·오프라인상 요인을 삭제 정책에 포함하기로 했다. 새로 추가한 기준은 △실제 거주하는 주소 △현재 사용 중인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신분증 이미지 △온라인 신원 도용 위험이 있는 로그인 자격 증명 등이다.

새로운 정책이 추가된 건 아니다. 구글은 이전부터 사용자가 본인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이트를 검색 결과에 노출되지 않도록 요청하면, 이를 심사한 후 검색 노출 제한과 같은 조치를 취했다. 정책 변화에 따른 구글 검색 삭제 요청 기준은 아래와 같다.

– 정부 기밀 식별 번호

– 은행 계좌 번호

– 신용카드 번호

– 자필 서명 이미지

– 개인 의료 기록

– 신분증 이미지(신규)

– 개인 연락처 정보(신규)

– 로그인 자격 증명(신규)

개인정보가 결제를 요구하는 페이월(Paywall) 웹페이지 뒤에 숨겨져 있어도 소용없다. 구글 측이 더 버지에 제공한 답변을 보면 공익을 위해 사이트 주소를 삭제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경우, 페이월 여부와 관계없이 똑같은 기준을 적용해 심사한 후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해외 IT 전문지 엔가젯(Engadget)은 이번 구글의 정책 변화를 두고 ‘중요한 발전’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정책을 통해 모든 개인정보를 보장할 수는 없어도, 독싱(Doxing·해킹한 정보를 온라인 공개에 공개하는 일)과 스토커를 방해할 수는 있다”고 평가했다.

출처:Google

구글이 개인정보 삭제 정책을 강화한 이유는 명백하다. 빠르게 진화하는 인터넷 환경에 대응하고 점차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는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구글은 “인터넷은 항상 진화하고 있어 정보가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타난다”며 “정책과 보호 기능도 진화해야 한다”고 했다.

로이터(Reuter) 통신에 따르면 현재 구글은 매년 수만 건의 개인정보 삭제 요청을 받고 있으나, 승인 비율은 13% 정도에 그친다. 요청부터 승인까지 걸리는 시간은 수일 내외다. 이는 구글 검색 정책 책임자인 미셸 장(Michelle Chang)이 매체에 밝힌 정보다.

장은 “연구 결과에서 민감한 개인 정보가 더 많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구글은 온라인상 개인정보를 유출한 콘텐츠를 용납하지 않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번 정책 개선으로 삭제 요청 승인율이 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구글에 개인정보 삭제를 요청하려면 우선 신청 페이지에 접속해야 한다. 이후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웹사이트 주소와 스크린샷 이미지, 본인 이름, 거주 국가, 신상을 털기 위한 악의적 콘텐츠 여부 등 절차에 따라 필요한 정보를 적어서 제출하면 된다.

출처:google

구글 지원페이지에 따르면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개인 사진 △디지털 성범죄 영상 △본인 이름을 검색했을 때 나타나는 성인물 △미성년자 이미지 등 초상권을 침해할 수 있는 콘텐츠도 구글에 삭제 요청할 수 있다.

다만 장의 말처럼 구글이 모든 삭제 요청을 수락하는 건 아니다. 만약 뉴스 기사처럼 여러 사람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공익적 성격이 짙은 콘텐츠나, 정부나 공식 기관에서 공개한 자료에 포함된 것이라면 삭제할 수 없다.

구글이 삭제 요청을 수락하더라도 다른 포털에서는 여전히 검색될 수 있다. 구글이 해당 웹사이트 콘텐츠 원본 글까지 삭제할 권한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구글은 유출 웹사이트 관리자에게 콘텐츠를 삭제해 줄 것을 직접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장은 “호스팅 사이트에 직접 문의하는 게 좋다”고 했다.

한편 구글 검색뿐만 아니라 최근 들어 구글은 개인정보 보호 정책을 전반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며칠 전 구글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온 앱이 어떤 개인정보를 수집하는지를 밝히는 데이터 세이프티 섹션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부터는 광고ID 기반 맞춤형 광고를 막았고, 모바일 앱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윤정환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