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의 ‘스타링크’, 우주 관측엔 걸림돌?

- Advertisement -

스페이스X는 미국의 유명 민간 우주기업입니다. 우주 여행 산업은 물론 우주 발사체, 로켓 엔진, 우주선 등을 설계·제조하고 있는데요. 스페이스X의 주요한 사업 중 하나는 바로 스타링크입니다.

스타링크는 위성 인터넷 사업입니다. 고도 1,200km 이하의 저궤도에 인공위성을 발사해 지구를 에워싼 다음 광대역 인터넷을 제공하겠다는 취지인데요. 이런 식으로 많은 위성을 쏘아서 인터넷 연결이 어려운 지역이 없도록 하는 게 업체의 목표입니다.

스타링크가 발사하겠다는 위성은 4만 2000여기에 달합니다. 지금까지 인류가 발사한 위성의 총합보다 5배 이상 많은 수인데요. 현재까지는 총 2000기를 발사한 상태입니다. 아직 최종 목표까지는 4만기의 인공위성이 남았죠.

스타링크의 인공위성, 밤 하늘 망치고 있다

하지만 스타링크의 인공위성 발사를 적극 반대하고 있는 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천문학자인데요. 천문학자들은 밤하늘 관측에 스타링크 위성이 방해가 되고 있다면서 발사를 줄여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폴란드 바르샤바대의 플제멕 므로즈 박사는 ‘천체물리학 저널’ 회보를 통해 “스페이스X 위성이 천체 관측에 방해를 주고 있다”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는 “2019년 기준 황혼 이미지의 0.5%가 스타링크 위성의 영향을 받았고 현재는 약 20%가 그렇다”라고 설명했어요.

그는 사진을 하나 공개했는데요. 연구진이 천문조사 장비를 이용해 스타링크 위성이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틀에 한 번 이상 꼴로 스타링크의 위성이 사진이 찍혔습니다. 상단 사진으로 보이는 하얀 줄무늬가 바로 스타링크 위성이 지나간 자리에요.

연구진은 지난 2019년 11월부터 2021년 9월까지 관측 사진에서 발견된 스타링크 위성은 무려 5301건에 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얀 줄무늬는 위성 개수가 늘어나면 늘어날 수록 더 자주 발견됐죠.

천문학계는 발사될 스타링크 위성이 더 많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공위성 때문에 우주 관측 자체가 위협을 받고 있으니 “발사를 멈춰야 한다”라고 주장하고 있죠.

NASA

위성, 전파도 왜곡하고 있다

단순히 밤하늘 관측만 방해하고 있는 건 아닙니다. 전파 망원경의 성능도 떨어뜨리고 있다고 해요. 바로 스타링크가 쓰고 있는 주파수가 문제였는데요. 스타링크는 10.7~12.7기가헤르츠 대역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는 천문학자들이 연구에 사용하고 있는 대역과 같은데요.

천문학자들은 태양계 밖 행성을 찾을 때 해당 주파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앨리스 고먼 포주 플린더스 대학 교수는 “주파수가 중첩돼 연구를 방해하고 있다. 매일매일 주파수 대역을 놓고 싸움을 벌어야 할지도 모른다”라고 문제를 제기했어요. 또한 위성이 대량으로 증가하면 잡신호가 많이 생길 수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고 덧붙였죠.

밤하늘 관측도 시간 맞춰 해야 하는 시대

스페이스X는 천문학계에서 관련 문제를 언급하자, 주파수는 어쩔 수 없는 문제지만 ‘빛공해’는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어요. 반사율을 낮추기 위해 검은 도료로 코팅된 위성, 반사 방지 패널이 장착된 위성을 발사하겠다는 거였는데요. 전문가들은 해당 위성들도 밝기 차이는 그다지 크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가장 현실적인 방안은 위성이 지나가는 시간을 피하는 것입니다. 천체 관측용 카메라 전문 기업 스텔스트랜싯은 “지구 저궤도를 도는 인공위성 궤도를 인식하고, 위성이 통과하는 순간 카메라 노출을 차단해 위성이 촬영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위성이 언제 지나가는지 정확히 계산한 뒤, 지나갈 때는 관측을 하지 않는 거죠. 한국천문연구원은 “완전한 해결책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나온 해결책 중 가장 현실적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문제는 스타링크뿐만 아니라 원웹, 텔레셋, 카이퍼 시스템 등도 군집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라는 건데요. 천문학계는 이를 반대하는 입장을 계속 내면서도 위성이 지나가는 영역과 시간을 피해 관측하는 스케줄을 조정하는 방안도 살피고 있는 중이에요. 아무래도 자유롭게 밤 하늘을 관측할 수 있는 날은 이미 지나버린 듯합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