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구독자 잡기 위해 광고 요금제 도입한다

- Advertisement -

Netflix

지난 19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1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가입자 수가 20만 명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는데요. 넷플릭스의 가입자 수가 줄어든 건 1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게다가 2분기에는 가입자가 200만 명 정도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투자자들을 놀라게 했죠.

이번 실적 발표는 월가의 예상을 크게 벗어나는 결과입니다. 월가 애널리스트는 가입자가 270만 명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죠. 넷플릭스는 구독자 수 감소 주요 원인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라고 꼽았어요.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보이콧으로 러시아 서비스를 중단했고, 구독자 70만 명이 감소한 거죠. 또 러시아 이용자를 제외한다면 결과적으로 가입자가 50만 명 늘었다고 말했어요.

그 외에도 구독자가 계정을 공유하고 있다는 점, 스트리밍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는 점도 원인으로 언급했죠. 이번 실적 발표로 넷플릭스의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25% 이상 폭락했습니다.

넷플릭스, 광고 카드 꺼내다?

넷플릭스는 실적 하향세에 새로운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리드 헤이스팅스 CEO는 인터뷰에서 광고형 요금제에 대해서 말했는데요. 그는 “그간 복잡한 광고 사업에 대해 부정적이었고 단순한 구독 모델을 선호해왔다. 하지만 광고에 내성이 있는 소비자가 있다면 더 낮은 요금제를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어요.

그간 도입을 반대해왔던 광고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건데요. 국내에서는 드물지만 훌루, 피콕 등 해외 OTT 서비스는 광고를 넣기도 합니다. 콘텐츠 중간 혹은 시작 전후 광고를 넣은 요금제, 국내 OTT 서비스와 같은 광고가 없는 요금제 두 가지를 옵션으로 제공하고 있는 거죠.

그리고 요금제 가격 차이도 큽니다. 훌루의 경우 광고형 요금제는 6800원, 광고 없는 요금제는 1만 3000원 정도예요. 피콕도 5600원, 1만 2000원으로 두 배가량 차이가 나죠. 넷플릭스 역시 비슷하게 적용한다면 현재 요금제의 ½ 수준으로 책정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Giphy

넷플릭스 주주 : 드디어…! (환호)

리드 헤이스팅스 CEO는 앞서 언급했듯 ‘광고를 넣지 않겠다!’란 의견을 고수해왔어요. 광고 비즈니스는 ‘쉬운 돈(Easy money)’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2020년 4분기 전략 발표 자리에서는 “광고를 통해 쉽게 돈을 벌려는 전략은 넷플릭스의 존재 의미를 해친다”라면서 고객 만족을 위해서라면 콘텐츠 질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서 고민하겠다고 선을 그었죠.

또한 넷플릭스는 사용자가 즐길 수 있는 공간, 안전한 휴식 공간이 되고 싶을 뿐 구독자가 광고로 자극을 받게 하고 싶진 않다고 말해왔는데요. 주주들의 의견은 달랐습니다. 광고 사업은 현재 넷플릭스가 진행하고 있는 게임, 스토어처럼 일을 크게 벌이지도 않아도 수익성이 보장된 사업이라는 거죠.

실제로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는 넷플릭스가 광고를 한다는 가정 하에 수익률을 계산해 본 결과, 매년 80억에서 140억 달러의 수익을 추가로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어요. 유튜브의 광고 매출이 150억 달러에 달하니, 이와 맞먹는다고 볼 수 있겠죠.

광고형 요금제 언제 도입될까?

헤이스팅스 CEO가 광고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간 고수하던 입장을 바꾼 만큼 요금제 변화는 있을 듯하죠. 하지만 내년, 내후년까지는 도입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요금제 결정부터 광고 단가 책정까지 넷플릭스 입장에서는 준비할 것들이 많기 때문인데요. 아마도 2025년, 빠르면 2024년쯤에는 새로운 요금제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돼요.

넷플릭스의 구독자 수가 하향세를 그리는 가운데, 넷플릭스에 변화가 생길 듯합니다. 신규 가입자 수 저조가 ‘이용자들의 계정 공유가 활발해졌다’라고 언급한 걸로 봐서는 계정 공유 제한 조치도 본격화할 수도 있어 보입니다.

스트리밍 서비스는 사용자들의 로그인 패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고객들이 암호를 타인과 공유하는지 여부를 알 수 있는데요. 넷플릭스가 이를 활용해 계정 공유 단속에 나설 확률도 높아 보인다고 매체들은 예상하고 있어요.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