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정보 지켜준단 ‘애플 ATT’에도 빈틈이

- Advertisement -

(출처:Techcrunch)

애플은 올해 초부터 자사 앱마켓인 앱스토어에 강력한 프라이버시 정책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앱 추적 투명성(App Tracking Transparency, ATT)’ 정책이라 불린다. 앱스토어는 앱 추적 투명성에 따라 앱에서 수집하게 될 정보를 낱낱이 기술한 ‘프라이버시 라벨(Privacy Labels)’ 제공도 의무화했다. 이용자는 프라이버시 라벨을 확인하고 앱을 기기에 내려받는다. 앱을 실행한 뒤에는 팝업을 띄워 사용자의 활동을 추적해도 괜찮은지 여부를 확인받게 된다. 원치 않으면 거부할 수도 있다. 이 단계에서 적지 않은 사람들이 정보 공유를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정책에 반대하는 몇몇 기업들과는 갈등을 빚기도 했다. 페이스북과의 갈등이 대표적이다.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게 광고는 생명과도 같다. 총 매출에서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은 98%에 달할 정도로 절대적이다. 데이터 수집이 이전보다 원활하지 않을 것이 불 보듯 뻔했기에 타깃 광고에 치명타가 예상됐다. 페이스북은 회사의 존망이 걸린 문제이기에 상당히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다양한 방법을 통해 대립각을 세우고 그들을 압박하려 했지만 애플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애플의 앱 추적 투명성 정책은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것에 한껏 예민해진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다만, 완벽하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좋은 명분으로 출발한 새 정책에도 허점이 존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옥스포드대학교 소속 연구원을 주축으로 한 연구진들이 애플의 앱 추적 투명성 정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앱을 통한 사용자 추적이 은밀하게 이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관련 내용을 담은 보고서의 이름은 ”안녕 트래킹? iOS 앱 추적 투명성과 프라이버시 라벨의 영향(Goodbye Tracking? Impact of iOS App Tracking Transparency and Privacy Labels)’이다.

연구진은 여러 앱에서 사용자의 추적 거부 여부와는 관계없이 추적 데이터를 수집하는 정황을 확인했다. 알리바바의 자회사인 우멍(Umeng)에서 배포한 9개 앱에서는 앱 추적 투명성 기능을 우회하는 코드도 발견했다. 보고서는 명백하게 애플 정책 위반 사례이며 애플의 검열이 제대로 이뤄지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내비쳤다.

프라이버시 라벨과 사용자 추적 여부 확인 팝업(출처:Apple)

프라이버시 라벨에도 문제는 드러났다. 몇몇 앱에서 실제 수집하는 것과 프라이버시 라벨에 표시된 수집 사항이 다른 경우가 확인됐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실제로는 추적 여부조차 알 수 없는 데이터 수집은 모른 채 프라이버시 라벨에 적힌 그대로 믿게 된다면 잘못된 보안 감각을 갖게 된다며 우려했다.

최대 수혜자는 결국 소비자도 앱개발사도 아닌 애플이라는 지적도 다시 소환될 수밖에 없다. 지난해 말 유력 경제매체 파이낸셜타임즈(FT)는 애플이 앱 추적 투명성 정책 도입 이후 광고 사업이 번창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외신은 여러 분석 업체와 광고주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광고로 수익을 올린 곳은 다름 아닌 앱스토어였다. 앱스토어에서 특정 키워드를 입력하고 검색을 수행하면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것도 함께 결과로 제시되는데 이런 것은 타깃 광고의 한 형태다. 모바일 마케팅 전문 분석 회사 브랜치(Branch)에 따르면 앱스토어 내에서 기업의 타깃 광고와 관련된 앱은 전체 다운로드 중 58%를 차지한다. 애플의 앱 추적 투명성 정책이 시작되는 직전 연도에 17%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을 알 수 있다.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올린 수익도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Apple)

파이낸셜타임즈는 애플의 앱 추적 투명성 정책 탓에 세밀한 타깃 광고는 어려워졌고 광고주는 효과가 더 낫다고 판단되는 애플 광고에 더 많은 비용을 책정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더는 페이스북과 같은 서비스에서의 광고 효과가 예전 같지 않다는 의미기도 하다.

그럼에도 애플의 앱 추적 투명성 정책의 실효성까지 부정하긴 힘들다. 빈틈이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보완해가는 작업이 뒷받침돼야 하겠다. 애플 측은 앱 추적 투명성 정책을 두고 자사에 이로운 결정이라기보다는 사용자를 보호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공공연히 말해온 것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사용자의 정보를 지키는데 지금보다 더 전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