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앱결제 적용 유예 기간 지났는데…구글, 외부결제 허용할까?

- Advertisement -

국내외 IT 업계가 떠들썩하다. 구글의 인앱결제 의무화 정책 유예 기간이 끝나서다. 이달부터 구글 앱 마켓 플레이스토어에서 앱과 서비스를 판매하는 개발자는 모두 인앱결제를 사용해야만 한다. 기간 내 인앱결제를 사용하지 않은 앱은 어떻게 됐을까. 구글은 이들에게 외부결제를 허용할까.

■ 美 최대 서점 앱 반스앤노블, 결제 길 막혀

해외 IT 전문지 더 버지(The Verge)에 따르면 구글의 인앱결제 의무화 정책을 지키지 않은 앱에서 결제 기능이 빠졌다. 미국 최대 규모 서점 반스앤노블(Barnes&Noble) 앱과 아마존 오디오북 앱 오더블(Audible)이 대표적이다. 두 앱 모두 최신 버전에서 콘텐츠 구매 기능이 사라졌다.

반스앤노블은 최근 “2022년 4월 4일부로 최신 소프트웨어가 출시되면서 안드로이드 앱에서 구매 기능이 제거됐다”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더는 앱에서 디지털 콘텐츠를 구매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반스앤노블은 웹사이트에서 전자책을 구매하면 앱과 동기화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

아마존 오더블 사용자들 사정도 다르진 않다. 지난 1일부터 내부 콘텐츠를 구매할 수 없게 됐다. 오더블에 따르면 이달부터 가입한 모든 멤버십은 오더블이 아닌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청구된다. 직접 구매하는 방법은 막혔으나, 자체 크레딧을 통한 콘텐츠 구매 방식은 남아 있다고 알려졌다.

■ 구글 “인앱결제 정책 준수하지 않아서”

더 버지는 두 앱이 구글 인앱결제 의무화 정책을 따르지 않아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이런 변경은 앱이 구글 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는 구글의 주장에서 비롯됐다”며 “반스앤노블과 오더블은 이제 막 변경사항을 적용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구글은 지난 2020년 9월 인앱결제 의무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앱 개발자들에게 1년 유예 기간을 부여하고 추가로 6개월을 더 줬다. 유예 기간은 총 18개월이었으며, 지난달이 끝나는 시점이었다. 당시 구글은 다른 결제 수단을 이용할 경우 기간 내 해당 결제 수단을 제거해야 한다고 했다.

결국 반스앤노블과 아마존 오더블 사례는 2년 전 발표한 인앱결제 의무화 정책을 꾸준히 추진하겠다는 구글의 의지로 보인다. 실제 구글 측 대변인은 더 버지에 구글 결제 정책을 다룬 웹페이지를 안내하면서 “외부결제 시스템을 사용하는 앱은 결제 정책을 준수하기 위해 이를 제거해야 한다”고 다시 한번 못 박았다.

구글이 이 같은 기조를 계속 유지한다면 마지노선인 6월 어떤 상황이 발생할지도 주목된다. 구글은 18개월 유예 기간 외 올해 6월 1일까지 인앱 결제 의무 정책을 준수하지 않은 모든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제거한다고 엄포했다.

■ 인앱결제 포기 못하는 구글…왜?

당초 구글의 인앱결제 의무화 정책은 국내외에서 큰 비판을 받아왔다. 플레이스토어 내 수수료가 10~30%에 달하는데, 다른 선택지는 주지 않고 일방적으로 통행세를 걷어가려는 것 아니냐는 이유에서다.

국내서도 마찬가지다. 인앱결제강제금지법이 시행되자 구글은 인앱 내 제3자 결제방식을 허용하고 수수료를 4% 낮추겠다고 했다. 다만 아웃링크 결제는 허용하지 않았고, 소규모 앱 개발자가 제3자 결제를 마련하는 건 쉽지 않기에 법망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는 비판이 뒤따르고 있다.

그럼에도 구글이 인앱결제 강제라는 기존 기조를 유지하는 건 수익과 큰 연관이 있어 보인다. 한겨레에 따르면 구글이 지난 10년간 국내에서 올린 매출만 8조 5300억원에 달하며 이 중 앱 수수료만 8조 1800억원에 달했다. 전 세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점유율이 70%를 웃도는 점을 감안하면, 구글은 앱 수수료만으로 굉장한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추정된다.

■ 구글, 외부결제 허용할까?

현재 구글의 기조를 보면 당장 외부 결제를 허용하리란 보장은 없다. 인앱 내 제3자 결제를 확대할 가능성은 있는 듯하다. 지난달 말 구글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자체 결제 시스템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용자가 구글 결제·스포티파이 결제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이다. 다만 이외 자세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추후 이 시스템을 더 확대해 나갈지도 불분명한 상태인 만큼 더 지켜봐야 겠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윤정환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