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분실신고’된 아이폰을 수리하지 않는 이유

- Advertisement -

Apple

애플이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이번엔 ‘수리’와 관련된 정책인데요. 애플 공인 서비스 업체는 소유자가 확실하지 않은 디바이스를 고쳐주지 않을 계획이에요. 도난, 분실 신고된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을 수리를 거부할 수 있는 거죠.

맥 루머스에 따르면, 애플은 이미 지난 24일 정책을 서비스 센터에 공지한 상태입니다. 이제는 보다 더 강력하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관리할 예정인데요. 애플이 어떤 식으로 분실된 아이폰을 처리한다는 걸까요?

지금까지 애플의 대처 방법

애플은 평소에도 수리 전 도난, 분실 여부를 체크해왔습니다. ‘나의 찾기(Find My)’를 비활성 하지 못하는 아이폰은 수리를 거부했어요. 하지만 해당 기능을 사용하지 않거나, 고의로 껐을 경우엔 분실 여부를 확인할 길이 없었는데요.

이번 정책 변경으로 사용자가 기기를 직접 구입했다는 증거가 없다면, 수리 서비스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세계이통사연합회(GSMA)에 분실 신고된 스마트폰은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기로 한 건데요. 사용자가 아이폰을 분실했다고 신고하면 애플 내부 시스템인 ‘MobileGenius’와 ‘GSX(Global Service Exchange)’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했어요.

Apple

수리하지 않을 권리

애플 직원들은 ‘MobileGenius’라는 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해당 앱을 통해 고객의 아이폰 정보, 수리 기록 등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해당 앱에서는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분실신고했는지가 표시돼요.

직원들은 GSX 시스템으로도 분실 여부를 알 수 있다고 해요. GSX는 애플 직원들이 인터넷을 통해 접수된 수리 요청을 처리하고, 업무를 수행하는 데 사용된 시스템입니다. 해당 시스템은 MobileGenius와 마찬가지로 제품의 일련번호 등을 볼 수 있죠. 분실, 도난, 사기 등과 연루됐다면 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거죠.

애플은 고객이 수리를 위해 가져온 디바이스가 시스템에서 분실·도난된 것으로 보고된다면 수리를 거부하라고 직원들에게 공지했습니다. ‘나의 찾기’ 앱으로 기기가 분실 모드로 등록됐을 경우에도 마찬가지죠.

애플은 왜 이런 정책을 냈는지에 대해 묻는 더 버지의 물음에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 맥루머스는 “내부 문건을 보면, ‘정상적이지 않은 루트로 애플 디바이스를 얻었다면 수리해 주지 않아도 된다’라는 취지임을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죠.

애플이 공식적으로 정책 발표를 하지 않아 ‘수리 거부’에 그치는지, 아니면 신고까지 해주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소유자 대신 수리를 하러 온 기록을 남길 수는 있겠지만, 범인을 잡는 데 도움을 줄지는 알 수 없어요. 단, 고객에게 수리 거부 시 “도난 신고된 디바이스라 수리를 할 수 없습니다”란 식의 피드백은 줄 예정입니다.

iOSgadgethacks

잃어버린 내 아이폰, 다시 찾고 싶다면…

도난당한 디바이스를 수리하지 못하게 하려면, 일단 도난 신고부터 잘 해야겠죠. 애플은 제품을 분실했거나 도난당한 경우 ‘나의 찾기’ 앱을 사용해 데이터를 보호하고, 분실 신고를 하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애플은 나의 찾기 기능을 통해 소유하고 있는 애플 기기를 관리할 수 있어요. 애플 ID로 로그인 한 애플 기기는 나의 찾기 목록에 나타나며, 위치 찾기 및 분실 신고, 데이터 보호 등을 할 수 있어요.

기기 분실 기능을 사용하면 암호를 사용해 원격으로 해당 기기를 잠글 수 있습니다. 암호를 모른다면 기기를 사용할 수 없게 되죠. 분실한 기기에 비상 연락처 정보와 사용자 설정 메시지를 띄울 수 있어요. 사운드 재생을 통해 주변에 스마트폰이 있다면 무음으로 설정한 아이폰이더라도 강제로 알림 소리를 울려 찾아내는 방법도 있어요.

사법 기관에 분실 기기를 신고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기기의 일련번호를 알려준다면 빠르게 접수될뿐더러, 찾기도 빠르겠죠. 이후 이동 통신사에 연락해 셀룰러를 차단하고 통화, 문자 메시지 발송을 차단해야 합니다.

imobie

절도범의 좋은 타깃, 아이폰

IT 매체 아이모어는 아이폰이 절도범, 소매치기의 좋은 타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높은 가격과 인기, 중고시장에 되팔아도 많이 떨어지지 않는 가격이 큰 장점이기 때문인데요. 절도범들은 훔친 기기를 해외로 반출해 다른 곳에서 수리해 다시 판매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분실 여부 등의 데이터 등을 공유해 피해를 막아야 한다”라고 언급했어요.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