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 미팅에서 ‘3D 동물 아바타’로 변신하자

- Advertisement -

비대면 교류가 지속되면서 주로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소통이 이뤄졌다. 줌(zoom), 팀즈(Teams) 등은 대표적인 원격 플랫폼이다. 사용자들은 플랫폼에서 화상회의, 원격 강의로 활발하게 소통해 왔다.

(출처: howtogeek)

그리고 원격 플랫폼에서는 다양한 기능을 도입해 사용자들이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대표적으로 줌에서는 가상 배경, 배경 흐리기 기능, 비디오 필터 효과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해 가상 회의에 참가할 수 있다. 이러한 효과는 사용자 주변의 배경을 가려주고 얼굴에 시선을 더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줘 유용하다. 앞으로는 사용자들은 줌에서 새로운 기능을 이용해 더욱 풍부하게 교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출처: zoom)

22일(현지시간) 줌은 자사 블로그에서 3D 아바타 기능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능은 줌 회의(Meetings)와 줌 웨비나(Webinar)에서 적용 가능하다.

사용자가 아바타 기능을 활성화하면 카메라를 통해 사용자의 얼굴을 감지하고 아바타 효과를 적용해 준다. 줌에서는 아바타 기능이 사용자의 머리 움직임과 눈, 코, 입을 인식하며 표정을 반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사용자는 아바타 기능을 적용한 상태에서도 몸짓과 표정으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

(출처: zoom)

아바타 기능은 사용자 얼굴 위치를 파악하고 캐릭터를 입힌다. 토끼, 여우, 개, 고양이, 곰 등 다양한 동물 캐릭터를 지원한다. 사용자는 원하는 동물을 선택하고 후드 티나 티셔츠 같은 옷을 입힐 수 있다. 그리고 필터와 효과 기능을 적용해 아바타를 꾸며 개성을 드러낼 수도 있다. 줌의 제품 마케팅 매니저 데이비드 볼(David Ball)은 추후 새로운 아바타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zoom)

줌에서는 아바타 기술이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하고 식별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얼굴 이미지가 줌 서버에 저장되거나 전송되지 않기 때문에 개인 정보가 안전하게 보호된다고 밝혔다. 해당 기능은 Zoom 5.10 버전에서 제공되며 윈도우와 맥 환경, 애플 iOS 환경에서 사용 가능하다.

(출처: zoom)

기능을 적용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웹 카메라를 켜고 비디오를 활성화한다. 그리고 회의 도구 모음의 비디오 옵션을 선택한다. 그 후 가상 배경 선택 또는 비디오 필터 선택에 들어가 ‘아바타’ 탭에서 원하는 캐릭터를 선택하면 된다. 아바타를 변경하려면 이전과 같은 과정으로 새로운 캐릭터를 설정할 수 있다. 아바타 효과를 제거하려면 아바타 탭에서 ‘없음’을 선택하면 된다.

(출처: zoom)

줌은 아바타 효과를 사용해 집, 사무실, 교실에서 회의와 세미나에 재미를 주고 분위기를 밝게 만들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원격 수업, 미팅 등 다양한 상황에서 아바타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사용자는 회의 중에 좋아하는 동물로 분장해 이벤트나 회의에 재미를 더하고 휴식을 취하고 싶을 때 얼굴을 가릴 수 있다. 교사는 애니메이션 효과를 활용해 학생들이 수업에 몰입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

(출처: blogdumoderateur)

그리고 사용자들이 가상 회의에서 느끼게 되는 ‘줌 피로감(zoom fatigue)’을 해결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줌 피로감은 최근 원격 교류가 지속되면서 등장하게 된 신조어이다. 가상 회의 중에는 상대방과 자신의 얼굴이 한 화면 안에 나타나게 된다. 그리고 사용자들은 화면에서 자신의 얼굴이 어떻게 보이는지 계속해서 신경 쓰게 된다. 오랜 시간 동안 이러한 환경에 노출되면 쉽게 피로해질 수 있다. ​​만약 사용자가 아바타 효과를 사용해 실제 얼굴을 가릴 수 있게 되면 피로가 훨씬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출처: theverge)

이외에도 줌은 사용자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 최근에는 트위치와 연계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용자는 줌에서 트위치 계정과 연결해 줌 회의와 줌 웨비나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줌 5.10 이상 버전에서 적용되며 윈도우와 맥 환경에서 사용 가능하다. 추후 서비스가 도입되면 많은 사용자들이 라이브 팟캐스트, 공개 방송, 회의 등에서 활발하게 소통할 수 있을 전망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유주현, 나유권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