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인공지능, 자동으로 유튜브 영상 자막·더빙 입혀준다

- Advertisement -

구글은 지난해 유튜브에 영상 스크립트 기능을 도입했다. 사용자는 브라우저 환경에서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스크립트 표시’ 메뉴를 선택하면 영상 타임라인과 자막이 자동으로 생성된다.

(출처: cultofmac)

앞으로는 모바일 환경에서도 스크립트 기능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지시간(12일) 미국 IT 전문 매체 안드로이드폴리스(androidpolice)는 유튜브 스크립트 기능이 모바일 환경에서 업데이트된다고 전했다. 해당 업데이트는 현재 애플 iOS 환경에서 적용되고 있다. 추후 안드로이드 환경에서도 도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notebookcheck)

모바일에서 기능을 활성화하려면 ‘스크립트 표시’ 메뉴를 탭 하면 된다. 스크립트에서는 정확한 타임라인과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자막을 생성하거나 크리에이터가 수동으로 자막을 추가해 표시할 수 있다. 사용자는 핸드폰으로 스크롤 하며 영상과 동시에 나오는 자막을 읽을 수 있다. 그리고 원하는 텍스트를 선택하면 영상이 자동으로 해당 위치로 이동하게 된다.

(출처: notebookcheck)

이외에도 최근 구글은 사내 벤처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인 에어리어 120(area 120)에서 ‘어라우드(Aloud)’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어라우드는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동영상을 여러 언어로 쉽고 빠르게 더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출처: voicebot.ai)

어라우드 측은 “더빙은 몇 주 동안의 노력과 많은 예산이 필요하다. 그러나 Aloud를 사용하면 몇 분이면 가능해진다. 우리는 구글의 오디오 분리, 기계 번역 및 음성 합성 기술을 사용해 번역, 비디오 편집, 오디오 제작과 같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단계를 줄인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제작자에게 무료로 제공된다.”라고 설명했다.

어라우드 더빙 기능 (출처: aloud.area120)

어라우드는 10분 만에 5분 길이의 영상을 번역하고 더빙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어를 사용하는 영상을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로만 더빙할 수 있다. 구글 측은 추후 더 많은 언어로 기능을 확대해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어라우드 웹사이트에서 사전 체험판을 제공하고 있다. 유튜브 크리에이터는 스크립트 기능, 더빙 기능을 이용해 다양한 언어로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들은 보다 편리하게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유주현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