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째 업데이트 보장 안드로이드폰…정체는?

- Advertisement -

(출처:페어폰)

통신사 약정 기간이 끝나도 기기 교체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지 않는다. 눈에 띄는 혁신은 없고, 디자인은 진부한데 가격은 너무 많이 올라서다. 예전에는 통신사 약정 기간이 끝나면 새로운 기기를 마련하는 게 당연했다. 번호 이동을 하면 저렴하게 살 수 있고, 새로운 소프트웨어로 업데이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젠 아니다. 자급제 기기를 사서 오래 쓰는 사용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제조사들도 더 오랜 기간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추세다. 보장 기간이 짧았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이 같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삼성은 최대 4년, 구글 픽셀6 시리즈는 5년까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보장한다고 한다. 이걸로 충분할까? 7년째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제조사가 있는데 말이다.

출시 7년차 페어폰2, ‘안드로이드10’ 입다

지속가능한 경영을 목표로 하는 스마트폰 제조사가 있다. 네덜란드 사회적 기업 페어폰이다. 국내에서는 ‘착한 스마트폰’으로 유명하다. 노동력 착취가 없는 비분쟁 지역 광물만 사용해 수리가 쉬운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윤리적 기업이다. 이 회사에서 지난 2015년 출시한 기기가 ‘페어폰2’, 최근 안드로이드10 업데이트를 받았다.

출시한지 7년이 지난 스마트폰이 새 판올림 업데이트를 받은 건 안드로이드 기준 최초다. 비록 2세대 뒤쳐진 안드로이드10이지만, 이렇게 오랜 기간 업데이트를 제공한 안드로이드 제조사는 없다. 같은 해 출시한 삼성 갤럭시S6도 안드로이드7.0이 마지막이다. 그 시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보통 2~3차례까지만, 판올림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게 일반적이었다.

당초 페어폰2는 안드로이드5.0 롤리팝으로 시작했다. 원래라면 안드로이드8.0 오레오 업데이트 차례였으나 이를 건너뛴 이후 안드로이드10으로 직행했다. 페어폰2에는 퀄컴 스냅드래곤801이 탑재됐다. 갤럭시S5에 들어간 칩셋과 같은 모델이다. 당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성능 부족을 이유로 판올림 업데이트를 제한했는데, 지금 페어폰2를 보면 꼭 그 이유만 있는 건 아닌 듯하다.

하지만 페어폰2는 안드로이드10이 마지막이다. 페어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바라트 프라카시(Bharath Prakash)는 “하드웨어 제한과 리눅스 커널버전으로 인해 기기를 안드로이드 11~12로 업데이트하는 건 불가능할 것 같다”고 했다. 이는 페어폰2 얘기고 지난 2019년 출시한 페어폰3의 경우 곧 안드로이드11 업데이트를 받는다. 현재 회사 내부에서 베타 테스트 중이다.

(출처:페어폰)

시대를 앞서간 페어폰

최근 제조사들이 판올림 업데이트 보장 기간을 늘리고 있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진 걸 반영한 듯하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기준 전 세계스마트폰 교체 평균 주기는 3년 7월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3개월 증가한 수치다. 하드웨어 지원이 충실해야 기기를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제조사들의 수리권 보장은 걸음마 단계다.

이와 달리 페어폰은 이전부터 수리가 용이한 스마트폰이었다. 페어폰2부터 부품 교체가 쉽도록 내부 구조를 단순화하고 모듈화한 부품을 사용해 왔다. 고장 나면 필요한 부품만 구매해서 교체하면 된다. 제공하는 부품은 예비 케이블, 배터리, 디스플레이, 상·하단 모듈, 전·후면 카메라 등이다. 단종된 제품이라도 문제없다. 홈페이지를 보면 출시 7년차인 페어폰2 부품도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

도대체 얼마나 수리가 쉽다는 걸까? IT기기 분해 전문 사이트 아이픽스이(iFixit)은 제품별로 수리 용이성 점수를 매기는데, 페어폰은 2부터 4까지 전부 10점 만점에 10점을 받았다. 배터리, 스크린 등 주요 부품 설계에 우선 순위를 뒀고, 분해와 교체가 쉬운 구조라는 설명이다. 전문 분해 도구 없이도 쉽게 접근 가능하고 전체 모듈 교체가 쉽다는 평가다.

(출처:페어폰)

우리는 금을 버리고 있다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할수록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 배출하는 폐가전 양이 감소해서다. 페어폰에 따르면 연간 배출되는 전 세계 폐가전 양은 5000만톤에 달한다. 같은 양의 금광석보다 폐가전에 100배 더 많은 금이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지난 2020년 유엔(UN) ‘E-waste 모니터’ 보고서에 의하면 폐가전 재활용 비율은 17.4%에 불과하다. 우리는 매년 자원과 금을 버리는 셈이다.

이에 페어폰은 스마트폰 회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20년 기준 연간 1만7000개 이상 스마트폰을 재활용하고 있다. 회수한 스마트폰의 40%는 데이터를 완전 삭제하고 수리한 뒤 재사용된다. 나머지 60%는 유럽 재활용 시설로 보내져 자원을 회수한다. 최근에야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페어폰은 이보다 앞서 방법을 찾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윤정환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