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 맛들린 인스타그램, 부메랑과 하이퍼랩스도 ‘이제 안녕’

- Advertisement -

(출처:unsplash)

인스타그램이 앱 스토어에서 별도의 효과 어플을 정리하며 메인 어플에 집중하는 행보를 보여줬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IT매체 테크크런치는 인스타그램 운영사인 ‘메타’가 ‘하이퍼랩스(Hyperlapse)’, ‘부메랑(Boomerang)’ 어플을 앱 스토어에서 삭제 조치 했다고 보도했다. 하이퍼랩스는 손쉽게 타임랩스 비디오를 만들어주는 기능을, 부메랑은 여러 장의 사진을 1초의 반복 영상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을 제공했던 어플이었다.

부메랑어플 (출처:android)

이로써 2015년 출시됐던 부메랑 앱과, 2014년 출시된 하이퍼랩스 앱은 모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하지만 이미 어플 내 카메라에서 이 기능들이 통합돼있기 때문에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기능들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회사가 하이퍼랩스와 부메랑 서비스를 종료시킨 이유는 무엇일까.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데이터를 수집해, 소비자 행동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앱토피아(Apptopia)가 밝힌 데이터에 따르면 지금까지 부메랑은 총 3억 100만 건, 하이퍼랩스는 2천 300만 건 다운로드됐다. 특히 부메랑 앱은 하루 평균 2만 6천 건씩 다운로드 되고 있었다. 인기가 없던 어플은 아니었다는 뜻이다.

하이퍼랩스어플 (출처:android)

인스타그램 대변인은 “부메랑, 하이퍼랩스 등 별도 앱을 정리했다. 우리의 메인 앱인 인스타그램에 더 집중하고자 하는 시도”라며 “앱의 기본에 집중하고 또 사람들이 인스타그램에서 창의적으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지속해서 연구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간소화에 집중한 계획을 설명했다. 일주일 전에는 별도 영상 플랫폼 ‘IGTV’ 역시 앱스토어에서 종료된 바 있다.

지난 달, 4분기 실적 발표에서 메타플랫폼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핸즈온미팅에서 “짧은 동영상 ‘릴스’의 성장과 수익원 확대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출시 이후 처음으로 페이스북의 일간 활성 이용자 수가 감소한 데 따른 조치였다.

현재 인스타그램은 이미 사진, 비디오 포스팅, 스토리, 릴스, 라이브 방송, 온라인 쇼핑 등 너무 많은 기능들이 더해진 상태다. 앱을 단순화해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릴스 같은 쇼츠 기능을 부각시켜 수익을 복구하려는 메타의 정리작업은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지은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