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가 내장된 키보드? 애플 ‘매직 키보드’ 특허 공개

- Advertisement -

25일(현지시간) 애플 특허 전문 매체 페이턴틀리 애플(patentlyapple)은 미국 특허청에서 애플이 출원한 매직키보드 특허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특허명은 ‘입력 장치의 컴퓨터(Computer In An Input Device)’이다.

(출처: patentlyapple)

같은 날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은 해당 특허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애플은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컴퓨터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모든 디스플레이에 연결할 수 있는 완전한 컴퓨터로 설계된 매직 키보드를 상상할 수 있다.”

(출처: patentlyapple)

키보드 내부에는 컴퓨터 핵심 구성 요소인 프로세서, 메모리, 스토리지가 내장돼 있다. 맥 미니(Mac mini) 모델처럼 키보드를 모니터 화면에 연결하면 맥 OS를 로드할 수 있게 된다.

메모리, 프로세서 등 보조 장치가 설계된 내부 구조 (출처: patentlyapple)

기존 데스크톱 컴퓨터에서는 입력 장치와 타워를 연결하기 위해 케이블을 통해 유선 연결을 해야 했다. 따라서 많은 기기들을 선으로 연결하고 설치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특허 명세서에 나온 매직 키보드에는 트랙패드가 내장돼 있어 따로 마우스를 연결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컴퓨터를 실행하는데 필요한 필수 하드웨어를 내장하고 있어 기기 연결이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통합 디스플레이가 설치되지 않아 별도의 모니터를 연결해야 한다.

트랙패드가 내장된 구조 (출처: patentlyapple)

이처럼 키보드 내부에 많은 기능이 집약되면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발열까지 더해지면 성능은 더욱 저하된다. 따라서 해당 장치는 열을 골고루 방출할 수 있도록 했다. 내부에는 두 개의 통풍구를 포함해 공기가 쉽게 순환하고 방출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열전도율이 높은 소재를 사용해 열이 전체적으로 잘 분산되도록 했다.

열이 순환되도록 설계된 키보드 내부 구조 (출처: patentlyapple)

미국 IT 전문 매체 테크레이더(techradar)는 해당 기술이 개발되면 키보드 만으로 어디서든지 모든 파일과 앱을 이동해 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리고 추후 애플의 매직 키보드가 개발되면 부피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으나 이메일이나 웹 브라우징과 같은 기본적인 작업만 가능하더라도 많은 사용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9to5mac)

테크플러스 에디터 유주현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