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어나니머스 해킹 공세에 속수무책

- Advertisement -

(출처:unsplash)

국제 해커 단체 ‘어나니머스’가 러시아에게 사이버 전쟁을 선포한 뒤 러시아 국방부, 크렘린 궁 웹사이트를 마비시킨데 이어 국영 TV도 해킹했다.

IT 전문 매체 엔가젯은 26일(현지시간), 어나니머스가 러시아 국방부 홈페이지를 해킹하고 데이터베이스를 탈취해 공개한 사건을 보도했다. 자신들의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와의 사이버전을 공식 선언한지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다. 어나니머스가 러시아 국방부 웹사이트에서 빼낸 데이터는 공무원들의 이메일, 비밀번호, 전화번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크렘린궁을 포함한 정부 웹사이트 6개 이상을 먹통으로 만들었다.

(출처:트위터)

이들의 사이버전 참전은 러시아군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전 세계 해커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지난 24일 한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사이버 보안 업체 관계자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국방부 고위 관리로부터 해킹 커뮤니티에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게시해 달라고 요청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뿐만 아니라 미하일로 페도로프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디지털 혁신부 장관은 직접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27일에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러시아 국영 TV 채널을 해킹해 우크라이나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현실을 방송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규 방송 대신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과 우크라이나 노래가 약 10개의 러시아 국영 TV 채널에서 송출되는 모습이 트위터에 게시됐다. 이어 러시아군 통신도 가로챘다고 밝혔다.

어나니머스는 “러시아 정부 웹사이트를 불통으로 만들고 러시아 국민에게 정보를 알리는 작전을 진행 중”이라며 러시아인들이 푸틴의 국가 검열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해킹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트위터)

어나니머스는 익명으로 활동하는 국제 해커 그룹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에게 해킹은 사욕 채우기가 아닌 국가 · 기업 · 의회 등의 부패와 폭력에 저항하는 수단이다. 이슬람 국가(IS)에 대한 사이버 공격 등으로 영향력이 커지면서 2012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 중 1위로 꼽히기도 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지은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