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네스트 캠·도어벨, 추위에 쥐약?

- Advertisement -

구글 네스트 캠(출처:구글)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자기기는 추위에 취약하다. 내부 전해액의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데, 온도가 떨어지면 이 작용이 활발하게 일어나지 않아서다. 전기 자동차 사용자들이 겨울을 싫어하는 이유다. 구글에서 출시한 네스트 캠과 네스트 도어벨도 같은 증상을 겪고 있다. 주로 외부에 설치하는 제품인 만큼 사용자 불편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영하 0~20도 날씨서 충전 안돼

해외 IT 전문지 나인투파이브구글(9to5google)은 구글은 최근 사용자 불만이 이어지자 추위가 네스트 캠·도어벨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지원 웹페이지를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두 제품 모두 낮은 온도에서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방전되고 충전이 안된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한 조치로 풀이된다.

구글에 따르면 두 제품의 최소 작동 온도는 영하 20도, 최소 충전 온도는 0도다. 즉 영하 20도까지 두 제품 다 작동하지만, 충전은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기온이 내려갈수록 배터리 성능도 저하된다. 예컨대 영하 20도에서 두 제품의 기대 작동 시간은 영상 기온 대비 절반도 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구글 네스트 도어벨(출처:구글)

다행히 네스트 캠은 유선 충전 방식을 이용하면 이 같은 날씨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대신 무선기능은 포기해야 한다. 구글은 “영하온도에서 배터리가 충전되지 않지만, 유선 전원을 사용하면 영하 20도 이하 온도에서도 작동한다”고 전했다. 다만 태양전지 패널을 이용한다면 이 방법도 무용지물이다.

문제는 네스트 도어벨이다. 기존 초인종에 네스트 도어벨을 직접 연결하더라도 전원을 공급받지 못한다. 제품 자체에 전력을 공급하지 않고 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 제품은 영하권 온도에서는 배터리가 충전되지 않기에 사용 중에 방전된다.

구글은 네스트 도어벨 문제 관련 “영하 0~20도 사이 온도에서 네스트 도어벨이 계속 작동할 수 있으나 충전이 되지 않아 배터리가 방전된다”며 “그러면 초인종이 꺼지고 충전하려면 실내로 가져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레딧 사용자가 올린 네스트 캠 문제 화면(출처:레딧)

배터리 방전 문제, 어제오늘 일 아냐

나인투파이브구글에 따르면 지난 몇 달간 구글 포럼과 미국의 대표 커뮤니티인 레딧 등지에서 네스트 캠·도어벨 제품의 배터리 충전 문제가 거론돼 왔다. 이슈를 제기한 이들 대다수는 제품 배터리가 빠르게 방전되고 충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 구글 포럼의 한 사용자는 지난 2021년 8월에 네스트 도어벨 구매했다. 그는 유선으로 제품을 사용하면서 충전 불량 증상을 겪었다. 이에 실내에서 USB를 이용해 충전했는데, 2%에서 완충까지 18시간 29분이 걸렸다고 주장했다. 한 레딧 사용자는 제품 설치 12일 만에 배터리 부족 현상을 겪었다. 공장초기화 후에도 배터리는 이틀 만에 85%까지 감소했다고 토로했다.

이는 구글이 내놓은 제품 배터리 안전 가이드 내용과 배치된다. 가이드는 네스트 도어벨과 충전 케이블이 영하 20도와 영상 40도 사이 온도에서 가장 잘 작동된다고 설명한다. 또 영하 20도에서 영상 80도 사이 온도에서 보관할 것을 권한다. 각 제품 카탈로그도 마찬가지다. 두 제품 다 영하 20도에서 영상 40도 사이 온도에서 작동한다고 설명돼 있다.

(출처:Pixabay)

구글이 내놓은 해법은?

구글은 기온이 내려가면 실내에서 배터리를 충전하라고 권고했다. “가급적 따뜻한 곳으로 제품을 가져와야 한다”며 “온도가 영상을 넘으면 배터리는 천천히 충전되며 더 따뜻해지면 충전속도가 빨라진다”고 전했다. 실내에 가져오더라도 배터리가 차가운 상태에서는 충전속도가 느리나, 시간이 지날수록 예상 충전시간이 짧아진다는 설명이다.

다만 두 제품은 주로 실외에서 사용된다. 전자식 초인종인 네스트 도어벨은 문밖에 걸어두고 사용하는 용도다. CCTV와 유사한 네스트 캠은 실내 보안기기로 쓸 수도 있으나, 주로 감시가 필요한 실외에서 사용한다. 구글이 공개한 네스트 캠 소개 영상에서도 이점을 강조하고 있다.

영하 날씨에서 유선으로도 충전할 수 없는 네스트 캠은 2세대가 개발되고 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에 따르면 새 제품은 유선전용이다. 24시간 녹화기능은 제공하지 않는다. 직사광선에 자주 놓일 수 있는 제품인 만큼 열 관리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2세대 네스트 캠은 지난해 개발 소식이 들려왔으며 출시는 올해로 예정돼 있다. 정확한 발매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윤정환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