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콘텐츠에 대처하는 유튜브의 방식

- Advertisement -

(출처: unsplash)

유튜브가 문제 콘텐츠로 판단되는 영상의 ‘공유’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닐 모한(Neal Mohan) 유튜브 제품 최고 책임자는 유튜브 공식 블로그를 통해 잘못된 정보를 담은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의 대처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경계선 콘텐츠 (borderline contents)’의 유튜브 외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주요 과제라고 밝혔다.

경계선 콘텐츠란 유튜브가 자체적으로 콘텐츠 소비를 1% 미만으로 낮추려는 콘텐츠들을 말한다. 영상을 삭제할 만큼 명백히 규정을 위반한 콘텐츠는 아니지만, 허위정보, 증오심 표현, 무차별 비난 등으로 거의 규정 위반의 경계에 닿아있기 때문이다.

(출처: 구글블로그)

유튜브는 그간 ‘책임의 4R’라는 규정에 따라 정책을 위반하는 콘텐츠는 최대한 빨리 제거(Remove), 사용자가 정보를 찾을 때 공신력 있는 정보를 상단에 배치(Raise), 자격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에게 보상 제공(Reward), 정책 위반 경계선 상에 위치한 콘텐츠의 확산을 줄이는(Reduce) 네 가지 방식으로 유해 콘텐츠의 확산을 방지했다.

그러나 유해 콘텐츠로 판정돼 알고리즘에서 제외되더라도, 정작 ‘공유’를 통해 다른 플랫폼으로부터 유입되는 상황은 무방비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에서도 유사 사례가 존재했다. 최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악의적인 정보를 담은 영상을 알고리즘에서 배제시켰지만,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 대화방을 통해 공유되며 조회수가 빠르게 증가했다.

(출처: unsplash)

유해 영상의 확산을 방치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이번 업데이트를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 닐 모한 책임자는 영상 공유 금지가 실행되면 다른 웹사이트에서 이미 게시가 됐더라도 유튜브로 들어오는 링크는 차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혹은 문제가 있는 콘텐츠를 시청하기에 앞서 경고 문구를 넣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링크로 연결된 동영상을 시청하려고 할 때, ‘이 콘텐츠에 잘못된 정보가 포함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림으로 표시하는 방법이다. 영상 시청 전 선택권을 제공하는 것도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출처: unsplash)

동시에 유튜브는 콘텐츠 공유를 금지함으로써 시청자의 자유를 제한하는 부분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최대한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유해 콘텐츠 가이드라인을 정립하는 것이 유튜브가 해결해야 할 과제일 듯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지은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