쨍한 것과 다른 감성의 맛, 수동렌즈의 매력과 중고 구매법

- Advertisement -

최근 디지털 사진영상의 흐름을 보면 전반적으로 선명도와 정확도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실제로 최근 출시되는 카메라를 보면 고성능 렌즈와 고화소 이미지 센서를 필두로 한 화질, 조금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을 것 같은 정확한 자동 측거 능력 등이 강조됩니다. 전반적인 광학, 디지털 신호 처리 기술이 발전하면서 구현되는 자연스러운 모습이라 하겠습니다.

▲ 어떻게 보면 망한 사진 같지만, 촬영한 자신만 느낄 수 있는 감성적인 맛이 있는 게 수동촬영의 묘미가 아닐까 합니다.

반면에 과거의 추억을 잊지 못하고 이를 디지털로 즐겨보려는 움직임도 적지 않습니다. 수동렌즈의 사용이 그 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정확하면 좋겠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그럴 필요가 없고 어떻게 보면 초점이 맞지 않음으로 해 얻는 감성적 이득도 분명히 존재하니까요. 실수인 것 같은데 막상 보면 “이거 내가 보는 느낌으로는 나쁘지 않은데?”라는 접근이 가능합니다.

미러리스 카메라의 등장도 수동렌즈의 접근성에 영향을 줬습니다. 먼저 디지털 일안반사식(DSLR) 카메라 시절에 수동렌즈를 쓰려면 제법 복잡했습니다. 렌즈의 초점링을 돌리고 심도 확인 다이얼이나 버튼을 눌러 초점과 조리개에 따른 심도를 확인한 후 촬영을 해야 됐습니다. 그나마 수동임에도 CPU가 있어 카메라와 간단한 정보 수신이 가능한 경우라면 다행스럽게도 초점 인디케이터를 통해 측거 여부 확인이 가능한데, 렌즈의 수가 많지 않지요.

▲ DSLR과 달리 미러리스 카메라는 상이 맺히는 모습이 실시간 반영되기에 수동 촬영이 상대적으로 용이합니다.

하지만 액정이나 전자식 뷰파인더를 보고 촬영하는 미러리스 카메라는 측거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수동렌즈를 활용한 촬영이 매우 쉽습니다. 심지어 노출이나 조리개에 따른 심도 등 다양한 변화를 즉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초점링을 돌려 측거만 빨리 한다면 자동초점 렌즈 못지않게 즉각적인 촬영이 가능할 정도입니다. 미러리스 카메라 브랜드가 사용하는 마운트 규격에 따라 다양한 수의 변환 어댑터가 생긴 것도 수동렌즈 사용의 잠재력을 활짝 열었지요.

▲ 카메라만 잘 선택한다면, 디지털이어도 잘 어울리는 점도 수동렌즈의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

카메라 디자인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지요. 아무래도 DSLR 카메라는 조금 유연한 디자인인 경우가 많아 과거 유명 필름 카메라 디자인을 적용한 특별판이 아니라면 대체로 잘 어울리는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미러리스 카메라는 과거 필름 카메라에서 채택한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제법 많아서 잘 선택하면 패션 아이템으로도 손색없을 정도입니다.

대표적인 카메라를 꼽자면 이렇죠. 일단 후지필름의 X-Pro 시리즈가 있습니다. 현재 3세대까지 있고 가격은 다소 높은 편이지만, 클래식한 디자인과 탄탄한 기본기가 장점입니다. 이어 니콘이 최근 출시한 Z fc가 있습니다. 니콘의 유명 필름 카메라인 FM2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됐습니다. 소니의 알파7C도 클래식한 매력을 어느 정도 품고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중요한 것은 렌즈입니다. 시장에는 다양한 수동렌즈를 구할 수 있는데요. 우선 카메라 브랜드 중 끝판왕이라 할 수 있는 라이카가 있습니다. M 마운트용 렌즈들인데요. 전반적으로 품질이나 화질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나 가격이 상상을 초월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28mm f/2.0의 단렌즈가 600만 원대, 90mm f/1.5 렌즈는 1,800만 원에 달할 정도입니다. 대체로 주력 렌즈는 300만~600만 원 사이에 거래되고 특정 렌즈는 1,000만 원이 훌쩍 넘으니 구매가 쉽지 않습니다.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뛰어난 디자인의 수동렌즈를 쓰고 싶어하는 이는 보이그랜더라는 브랜드를 찾습니다. 오스트리아 광학 브랜드 보이그랜더를 일본 코시나가 판권을 사들여 다양한 렌즈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시장 상황에 맞춰 지금은 라이카 M과 SL 마운트, 소니 E 마운트, 마이크로 포서드, 후지 X 마운트 등 종류가 많은 편입니다. 가격이 100만 원대 전후로 저렴하지 않지만, 라이카 느낌의 수동렌즈를 쓸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중국도 광학기술의 발달로 여러 브랜드의 제품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7장인이라 부르는 7아티션(Artisans), 용누오(Yongnuo), 라오와(Laowa) 등이 있습니다. 마감은 조금 아쉽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데다 화질 또한 기본 이상이어서 합리적인 사진사들이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유의 색감과 주변의 빛이 부족해 발생하는 비네팅이 더해져 감성 사진의 대명사 중 하나로 언급되는 로모(Lomo)도 수동렌즈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역시 가격은 고가임에도 배경 날림이 독특하고 빛이 맺히는 형상을 바꾸는 장치도 있어 특별한 사진을 기록하고 싶은 사진사가 찾는다고 합니다.

이들 렌즈는 직접 구매할 수 있지만, 부담스러운 가격으로 중고 구매하는 사진사도 적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중고 렌즈를 구매할 때 필요한 점과 주의해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요?

▲ 렌즈를 구매하기 전에 렌즈 마운트를 먼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카메라 제조사에 따라 2~3개 마운트 규격이 있을 수도 있으니 확인이 필요합니다.

우선 렌즈를 구매하기 전에 확인해야 할 것은 마운트입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카메라 마운트, 그리고 중고 구매할 렌즈의 마운트를 확인해야 됩니다. 소니 E 마운트와 후지 X 마운트, 니콘 Z 마운트 등 다양한 미러리스 카메라 마운트가 존재합니다. 전용 마운트로 나오는 경우도 있으나 그렇지 않으면 이를 자신의 카메라 마운트에 쓸 수 있도록 해주는 어댑터를 별도 구매해야 됩니다.

▲ 요즘은 다양한 렌즈 마운트와 호환하는 어댑터들이 다수 판매 중입니다.

라이카 렌즈는 타 마운트에 쓸 수 없으므로 어댑터는 필수입니다. 또한 과거에 출시된 렌즈들도 대부분 라이카 혹은 M42, M43 등 해당 시기에 쓰인 카메라 마운트를 쓰기 때문에 어댑터를 준비해야 됩니다. 정보 연동이 가능한 CPU 내장 어댑터는 가격이 매우 높고, 일반적으로 쓸 수 있는 어댑터는 마감에 따라 가격이 보통 3만 원대 전후에서 많게는 10만 원대 전후에 구성되어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 중고 렌즈는 세월의 흐름을 감안해 렌즈나 조리개 날 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렌즈는 어떻게 봐야 할까요? 외형도 중요하지만, 렌즈 자체의 상태에도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흠집은 얼마나 있고 경통 속과 조리개의 상태, 곰팡이 유무 등을 꼼꼼히 따져야 합니다. 사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장비이기 때문입니다.

외형은 관리 상태를 확인하는 정도로 접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잘 관리되면 좋겠지만, 오래된 렌즈는 아무래도 시간에 따른 사용감은 피할 수 없습니다. 추가로 조리개와 초점링을 조작해서 부드럽기 움직이는지, 혹은 특정 구간에서 뻑뻑함이 있는지도 확인하면 됩니다. 렌즈 내부에 곰팡이가 발생했거나 먼지가 다수 유입됐다면 결국 이들은 결과물에 영향을 줍니다. 꼭 확인하세요.

▲ 수동은 조리개를 직접 열고 닫을 수 있으므로 이를 통해 렌즈 상태와 조리개 상태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확인하는 방법은 이렇습니다. 밝은 곳에서 조리개를 최대한 열고 밝은 곳에 렌즈를 비춰가며 확인하세요. 사실 작은 먼지 같은 경우에는 렌즈 구조상 완전 밀폐가 어렵고 내부에 유입되어도 결과물에 큰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다만 의심이 된다면 사진을 찍어 확인해 보세요. 이때 조리개를 최대한 조여 보세요. 최대 개방하면 측거된 곳 외의 주변부는 모두 흐리게 처리되기 때문이죠.

수동렌즈에 관심을 갖는 이가 적지 않을 것입니다. 조작이 쉽지 않지만, 하나하나 만드는 재미가 있고 일부 렌즈는 특유의 매력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제대로 느끼려면 최적의 상태를 가진 렌즈를 찾는 과정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물론 구매하려는 제품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런 점들을 잘 확인해 좋은 렌즈를 손에 넣기를 바랍니다.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