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 광고, 무심코 찍었다간 혼쭐!

- Advertisement -

coinbase

미국 최대 가상 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의 광고가 대박 났다는 소식입니다. 코인베이스는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에 광고를 송출했는데요. 해당 광고 이후 홈페이지 방문자가 폭주하면서 사이트에 오류가 날 정도였다고 해요. 도대체 어떤 광고인지 한 번 볼게요.

QR코드만 떠다니는 광고🎈

30초짜리 광고는 굉장히 심플합니다. QR코드가 빨강, 분홍, 초록, 파랑, 노랑 등 여러 색깔로 변하면서 검은 배경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는데요. 해당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스캔하면 코인베이스 사이트로 이동해요. 그리고 가입을 할 수 있는 창이 뜨는데요. 가입 시 15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준다는 문구가 함께 뜨죠.

공짜 비트코인이라니! QR코드를 스캔했다면 가입할 수밖에 없을 만큼 솔깃한 광고입니다. 효과도 좋았어요. 코인베이스는 1분 동안 2000만 명이 방문했다고 밝혔는데요. 홈페이지 개설 이후 트래픽이 최고치를 찍었다며 역대급 효과를 봤다고 덧붙였어요.

앱스토어 다운로드 수도 급상승했습니다. 지난 15일 기준 186위에서 2위로 급상승했고, 금융 앱에서 코인 베이스가 1위를 차지할 정도였죠.

잠깐, 광고 효과 배로 만들어준 슈퍼볼의 힘🏈

코인 베이스의 광고가 잘 만들어졌다는 평가도 있지만, 슈퍼볼 광고 덕도 톡톡히 봤습니다. 슈퍼볼은 미국 미식축구 리그의 결승전 경기를 말합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단일 경기 스포츠 이벤트인데요. 매년 2월 첫 번째 일요일에 행사를 여는데, 정말 인기가 많아요. 매번 1억 명이 시청하며 평균 시청률은 50% 수준이죠. 미국 내에서는 올림픽, 월드컵보다 시청률이 높죠.

이런 이유로 광고 단가 역시 비싸기로 유명하죠. 코인 베이스 역시 초당 2억 8000만 원을 투자해 광고를 내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dpushup

재밌지만 위험한 광고😈?

코인베이스 광고는 성공적이지만 보안 전문가들 사이에선 ‘위험한 광고’였다는 평도 나왔습니다. 보안전문매체 서큐리티 매거진(Security Magazine)은 해당 광고를 “위험성이 높은 마케팅 전략”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보안업체 라드웨어(Radware)의 인텔리전스 부문 연구 책임자 대니얼 스미스는 “누군가가 광고를 편집해 악의적인 QR코드를 추가해 SNS로 홍보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봤어요. 가짜 로그인 페이지를 제작해 개인 정보를 입력하게 하거나, 악성 앱 다운로드로 연결시키는 식이죠.

decrypt

🔐큐싱을 조심하세요!

이런 식으로 QR코드를 이용해 개인 정보, 금융 정보 등을 빼내는 수법을 바로 큐싱(Qshing)이라고 합니다. QR코드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인데요. 요즘처럼 QR코드 사용이 활발할 때 당하기 쉬운 피싱법이에요. 결제, 이벤트 참여를 위해 QR코드를 스캔할 때 주의를 해야겠죠.

위험한 점은 육안으로는 이 QR코드에 악성코드가 담겨있는지 유무를 알 수 없다는 점입니다. 검증되지 않은 사이트에 올라온 QR코드는 스캔을 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죠. 공공장소에 노출된 QR코드 사용도 자제해야 합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우리나라의 따릉이와 같은 공유 자전거에 위조 QR코드가 붙여진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진짜 QR코드를 누군가 바꿔치기한 거죠. 피해자들은 코드를 스캔하는 순간, 결제를 위해 신상정보와 은행 카드를 입력하게 했고 이후 결제, 인출되는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 알 수 없는 출처의 앱 설치를 미리 차단해 주는 게 좋습니다.

samsung internet

이벤트에 홀려 스캔하지 말자📸

코인베이스의 광고처럼 비트코인을 준다는 문구에 홀려 스캔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겠습니다.

실제로 유튜브에 ‘coinbase NFT ad’라고 검색해 보니, 관련 광고를 몇 가지 볼 수 있었는데요. 공식 채널이 아닌 개인 유튜버가 광고를 업로드한 걸 확인할 수 있었어요. 누군가는 분명 뒤늦게 이벤트 소식을 알고, 영상을 검색 스캔할 수 있을 건데요. 이를 노려 광고를 편집해 올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보안업체 디지털 쉐도우(Digital Shadows)의 보안 위협 전문가 크리스 모건은 “QR코드 광고의 가장 위험한 점은 첫 송출 이후에는 보안 위험성이 점점 높아진다는 거다”라면서 QR코드 이벤트가 잦은 요즘, 특히나 주의할 것을 강조했어요.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