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LR도 엔비디아 자율주행 플랫폼 품는다

- Advertisement -

JLR과 엔비디아(출처:JLR)

재규어-랜드로버(JLR)가 자율주행 자동차 시스템 개발을 위해 엔비디아(Nvidia)와 협력한다. JLR은 오는 2025년부터 모든 차량에 엔비디아가 개발한 8세대 자율주행 시스템 ‘드라이브 하이페리온(Drive Hyperion) 플랫폼’을 탑재할 전망이다. 현재 JLR은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엔비디아 최신 자율주행 플랫폼 이용

JLR은 16일 인공지능(AI) 및 컴퓨팅 분야 선두주자인 엔비디아와 다년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과 AI지원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엔비디아는 그래픽처리장치(GPU)로 유명한 업체다. 최근 자율주행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JLR 차량에 적용할 드라이브 하이페리온은 엔비디아에서 개발한 8세대 자율주행 시스템이다. 해외 IT전문지 더 버지(Verge)에 따르면 하이페리온 플랫폼은 완성차 업체들이 자신만의 주행기능을 맞춤 개발하는 데 최적화됐다.

하이페리온은 자율주행을 위한 고성능 컴퓨터와 각종 센서를 포함한 플랫폼이다. 안에는 엔비디아가 개발한 시스템온칩(SOC) 드라이브 오린(Drive Orin)이 탑재돼 있다. 서라운드 카메라 12개, 레이더 1개, 초음파 센서 12개, 전면 라이다 1개, 내부 감지 카메라 3개도 하이페리온에 포함된다.

티에리 볼로레 JLR 최고경영자(CEO)와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악수하고 있다.(출처:JLR)

드라이브 오린은 테슬라 풀셀프드라이빙(FSD) 칩이나 인텔 모바일아이큐(Mobile EyeQ)와과 비슷한 역할이다. 자율주행차의 두뇌를 담당한다. 대니 샤피로(Danny Shapiro) 엔비디아 자동차담당 부사장은 “오린은 자동차의 AI 브레인이고, 하이페리온은 중추신경계”라고 설명했다.

티에리 볼로레(Thierry Bolloré) JLR 최고경영자(CEO)는 “엔비디아와 협업은 품질, 기술 및 지속가능성에 있어 JLR의 ‘리이매진(Reimagine)’ 전략을 실현하는 데 필수”라며 “전략적 파트너십은 미래 차량에 대한 잠재력을 일깨워줄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 차종에 적용되나

JLR은 엔비디아 하이페리온을 탑재할 차량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더버지는 “볼보, 메르세데스 벤츠, 현대, 투심플, 크루즈, 죽스와 많은 중국 전기차(EV) 스타트업과 엔비디아가 거래한 내역을 바탕으로 윤곽을 추측할 수 있다”고 전했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EV자동차 제조사인 휴먼호라이즌(Human Horizons)는 디지털 GT(Digital-GT), 하이파이 Z 모델에 오린을 활용한다. EV차 제조사 WM모터(WM Motor)는 주력 모델인 M7 스마트카에 탑재할 전망이다.

엔비디아와 협력하는 자동차 업체들(출처:엔비디아)

버스와 같은 상용차에도 이용된다. 중국계 스타트업임 큐크래프트(QCraft)는 자사 차세대 지능형 시스템인 ‘드라이브 바이 큐크래프트’에 오린을 채택했다. 미국 코디악 로보틱스(Kodiak Robotics)와 자율주행트럭 전문업체 플러스(Plus)도 마찬가지다.

종합하면 전방위로 엔비디아 하이페리온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프랑수아 도사(Francois Dossa) JLR 전략이사는 “그것이 무엇이든 고객에게 고급 차량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JLR의 사명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JLR은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브랜드로 탈바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블룸버그(Bloomberg)에 의하면 JLR은 전기차로 전환을 위해 연간 35억달러(4조2000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 시기는 엔비디아 자율주행 플랫폼을 탑재하는 시기와 맞물린다.

JLR(출처:JLR)

JLR, AI 훈련 강화 위해 엔비디아와 맞손

JLR은 자사 AI 모델 훈련을 강화하기 위해 엔비디아 기술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AI 활용 툴인 엔비디아 DGX를 사용한다. 또 엔비디아의 독자적 메타버스인 옴니버스에서 드라이브 심(Sim)을 이용한다. 심은 일종의 가상세계 시뮬레이션 기술이다. 이곳에서 자율주행차에 입력할 데이터를 만들어낼 수 있다.

자율주행 레벨3 개발 집중

도사 이사는 JLR이 고속도로처럼 특정 조건에서 자율주행하는 레벨3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레벨3는 고속도로와 같이 정해진 구간에서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되는 조건부 자율주행이다.

레벨3를 건너뛰고 레벨4부터 바라보는 일부 업체들과 대비되는 행보다. 레벨3는 ‘조건부’ 자율주행이기에 운전자 입장에서 어떤 구간에서 핸들을 잡아야 할지 혼란스러운 측면이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윤정환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