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 NFT에 정치권도 눈독 들이네

- Advertisement -

(출처:unsplash)

국내에서도 대체불가능토큰(NFT)을 활용한 정치 자금 모금 사례가 등장했다.

NFT는 그간 디지털 콘텐츠 업계에서 주로 사용된 개념이다. 유일한 소유권을 보장해준다는 점에서 음원이나 디지털 작품 컬렉션 등에 활발히 활용됐다. 하지만 NFT의 또 다른 장점이 있다. 창작가와 소비자가 탈 중앙화된 방식으로 거래를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출처:더불어민주당)

이 특성을 이용해 최근 정치권에서 후원자에게 NFT를 제공 하는 것이 모색됐다. 정치 자금 펀드 참여 증서로 NFT를 제공하는 것이다. NFT를 활용함으로써 신기술 수용적인 입장을 홍보하고, 상대적으로 기술 트렌드에 밝은 젊은층을 지지자로 유인하고자하는 전략으로 보여진다. 또한 지난 9일 코인데스크 코리아는 “블록체인에 대한 정치권의 부정적 인식을 바꾸는 캠페인의 일종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의 말을 보도하기도 했다.

지난 9일, 이재명 대선후보 선거대책 위원회는 내달 치러질 대통령 선거 자금 모금을 위해 후원자에게 일러스트 작품의 NFT를 제공하는 펀드를 오는 3월 9일에 개시한다고 밝혔다.

(출처:unsplash)

한편 NFT가 정치 후원의 수단으로 활용된 사례는 해외에서 먼저 나왔다. 지난 해 말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한 정치인이 선거 자금 기부자를 대상으로 NFT를 발행한바 있었다.

반면 NFT로 정치 자금을 조달하는 것에 대한 우려 섞인 시선도 제기됐다. 이번 이 후보의 경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의뢰를 거쳐 진행된 사례지만, 해외에서는 선거 과정에서 자금의 투명성을 해치는 사례로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출처:unsplash)

지난달 미국 ABC뉴스는 “NFT의 거래방식은 투명함을 주장하지만, 얼마든지 익명성을 유지할 수 있는 암호화폐를 통해서도 구매할 수 있다”며 “미국 연방선거 관리위원회(FEC)나 주 차원에서 실시되는 정치 캠페인 대부분은 후원자 신분을 보고하도록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투명성에 대한 우려를 야기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번 사례에서 NFT는 단순히 후원 ‘증서’로써 활용됐다. NFT를 마케팅 수단으로 보고 접근한 사례라는 것이다. 김승주 고려대학교 사이버국방학과장은 코인데스크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꼭 쓰지 않아도 되는 곳에 NFT를 쓴 것이고, 원본 콘텐츠가 없는데 NFT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지은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