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경주 게임마저? 사람 능가해버린 AI

- Advertisement -

소니가 자동차 경주 게임에서 사람을 제친 인공지능(AI)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9일(현지시간) IT 매체 씨넷이 소니가 인간을 뛰어넘는 자동차 경주 게임 인공지능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 인공지능의 이름은 ‘GT 소피(Sophy)’다. 소니는 지난 2년간 1000개가 넘는 플레이스테이션4(PS4)를 연결해 소피에게 학습시킨 뒤, 플레이스테이션의 인기 자동차 경주 게임 ‘그란 투리스모 스포트’를 가르쳤다.

(출처:소니)

학습된 소피는 작년 7월, 트랙에 다른 차가 없는 조건의 게임에서 경주기록 상 인간을 이겼다. 이어 작년 10월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e스포츠 플레이어 4명과 1 대 1로 치러진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결과는 AI가 인간을 이길 수 있음을 보여주는 가장 최근의 사례로서 지난 9일 과학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실리기도 했다.

AI는 전에도 이미 아타리(Atari) 고전 게임, 스타크래프트 같은 실시간 전략 게임에서도 사람을 이긴 바 있다. 해당 사례들은 게임을 플레이하는 것은 인간만의 영역이라는 인식을 탈피하게 해줬다.

실제 자동차 주행이 아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은 것이라 느낄 수 있어도, 자동차 게임을 전략적으로 풀어가려면 생각보다 훨씬 복잡한 요소들이 고려된다. 기본적으로 시뮬레이션 규칙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주위 상황을 고려해 상대를 추월하는 복잡한 전술을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다.

경주에 참가했던 플레이어 중 한 명은 “우리가 전혀 생각하지 못한 방식으로 운전해 놀라웠다. 소피의 운전은 내가 볼 때에도 전략적이었다”라고 밝히며 소피의 실력을 인정했다.

씨넷이 보도한 연구진의 말에 따르면, 소피를 학습시키는 과정에서 다른 차와의 충돌을 피하거나 부적절하게 막지 않는 등의 자동차 경주 에티켓 등을 가르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한다. 초기 개발 과정에서는 운전 기술에 관한 학습만 마련했는데, 그 외 ‘스포츠 맨십’이라는 부분은 생각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소니 AI 아메리카 총괄이사 피터 워먼 박사는 “개발된 AI 기술은 단순히 게임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자율주행이나 기초 AI 연구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다양한 방면으로의 활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이지은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