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사이버트럭은 2023년에나

- Advertisement -

(출처:Tesla)

2019년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스페이스X 본사에서 테슬라의 첫 전기 픽업트럭인 ‘사이버트럭(Cybertruck)’이 공개됐다. 미래지향적인 이름처럼 면면이 새로웠다. 일단 가장 먼저 보이는 외관부터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전에는 없는 모습이었다. 파격적인 디자인이라는 말이 어울렸다. 훌륭한 견인력과 픽업트럭답지 않게 빠른 속도로도 주목을 받았다.

공개 당일 행사장에서는 작은 소란도 있었다. 차량이 견고하다는 점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사이버트럭이 내세운 장점에는 견고함도 있다. 테슬라는 사이버트럭에 스테인리스 합금을 활용해 차량 외벽을 제작했고 총탄이 날아와도 끄떡없다고 설명했다. 찌그러짐이나 손상, 부식에도 강하다고 전했다. 상대적으로 약할 수 있는 창문도 방탄유리도 제작됐다.

테슬라의 수석 디자이너 프란츠 폰 홀츠하우젠(Franz von Holzhausen)은 연단에 올라 커다란 망치로 사이버트럭을 강하게 때렸다. 망치로 쳐도 사이버트럭에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모습을 연출하려 했던 것이다. 예상대로 차량은 멀쩡했다. 이제 방탄유리를 확인할 차례가 왔다. 프란츠는 단단한 금속공을 창문을 향해 던졌다. 그런데 멀쩡했어야 할 방탄유리는 그만 깨지고 말았다. 민망함에 다른 창문에 던져봤으나 결과는 똑같았다. 뒤늦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나와 상황을 수습하려 했으나 현장은 술렁였다.

(출처:TNW)

행사를 마치고 난 뒤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당시 상황이 벌어진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내구성을 증명하려 망치로 차 문을 때리는 순간 방탄유리에 금이 갔으며 이 때문에 방탄유리가 금속공에 깨졌다고 전했다. 결코 웃을 수 없는 아찔한 순간을 선사한 사이버트럭이었지만 이후 사전 예약에서 20만대를 돌파하면서 테슬라가 만들게 될 픽업트럭에 대한 큰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이버트럭을 공개되고 나자 인기를 반영하는 듯 그와 관련된 제품도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사이버트럭을 모티브로 한 호루라기는 미국서 공개한 지 반나절 만에 모든 제품을 판매했다. 물론 한정판이긴 했다. 의료용 등급의 스테인리스로 제작됐으며 가격은 50달러(약 5만 9000원)였다.

사이버트럭을 향한 관심과 사랑은 결코 작지 않다. 하지만 기대감과 달리 차량 출시 소식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크게 놀라운 일은 아니다. 평소 테슬라는 제품 출시를 여러번 지연시킨 사례가 있다.

당초 테슬라가 사이버트럭 생산을 시작한다고 밝힌 시기는 2021년 하반기였다. 그러다 2021년 8월 8일 테슬라는 2022년 하반기로 사이버트럭을 생산 일정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출처:Reuters)

일론 머스크가 말한 2022년이 밝았다. 아쉽게도 올해도 사이버트럭을 만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로이터는 테슬라 내부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사이버트럭 출시가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일정은 2023년으로 미뤄졌다고 전했다. 아직 테슬라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내용은 아니다.

사이버트럭 생산 물량도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2023년으로 생산이 연기되더라도 사이버트럭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로이터의 보도에 앞서 웹사이트 차량 출시 정보에서 생산 일정과 관련된 내용을 삭제한 정황이 포착되면서 사이버트럭 출시가 연기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로이터는 테슬라가 활동하는 분야의 경쟁이 가열되는 상황에서 더욱더 매력적인 제품을 만들기 위해 전기픽업의 기능을 변경하기 때문에 출시가 연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Reuters)

반도체 수급도 원인으로 지목했다. 사실 반도체 수급 문제는 테슬라만의 문제는 아니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 대부분이 겪고 있는 문제다.

설계 관련 이슈도 있다. 사이버트럭에는 앞유리에 거대한 와이퍼가 필요하다. 머스크는 “우리의 가장 큰 골칫거리는 와이퍼”라며 “해결하기 쉬운 문제가 아니다”라고 직접 언급한 바 있다. 그는 “프론트 트렁크에 보관하는 와이퍼가 이상적이지만 복잡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쟁 업체들은 전기 픽업트럭 시장에서 테슬라를 앞서는 모습이다. 포드는 2022년 봄에 ‘F150 라이트닝’을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며 제너럴모터스(GM)는 가격을 낮춘 허머 전기트럭을 출시할 계획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