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 키오스크 앞에서 쩔쩔매는 사람들…앞으로 더 심해진다?

- Advertisement -

KBS

방문자 기록을 위해 스마트폰에서 QR코드를 켜는 것. 젊은 세대에게는 쉬운 일이죠. 하지만 정보취약계층에겐 어렵고도 불편한 일입니다.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다 보니 QR코드를 불러오는 것도, 카메라에 QR코드를 갖다 대는 것도 쉽지 않은데요.

KBS

음식점에서 볼 수 있는 키오스크(kiosk)도 마찬가지입니다. 키오스크는 무인 주문·판매기예요. 커다란 터치패드를 이용해 음식을 주문하고 결제하는 기기를 말하는데요. 결제를 위해 키오스크 줄을 기다릴 때, 주문과 결제 과정을 힘들어하는 이들을 아주 흔하게 볼 수 있죠.

KBS

디지털 정보 격차란

이런 문제를 디지털 정보 격차라고 합니다. 디지털이 보편화되면서 디지털 정보화 수준에 따라 격차가 커지는 것을 말하는데요. 앞선 예처럼 디지털에 익숙한 사람은 편리함을 누리는 반면, 제대로 이용할 수 없는 이들은 불편함을 느끼는 거죠.

디지털 정보 격차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면서 생기기 시작했어요. 이전까지도 키오스크를 흔히 볼 수 있긴 했지만, 코로나 이후 속도가 붙기 시작한 건데요. 목적이 있으면 직접 찾아가 대면하는데 익숙한 디지털 소외계층은 이런 비대면 사회에 위축될 수밖에 없어요. 더 큰 문제점은 이런 격차가 더욱 커질 예정이란 겁니다.

오프라인 은행 줄어든다

스마트폰 뱅킹에 익숙한 사람들은 은행에 방문할 일이 잘 없습니다. 에디터만 해도 최근 언제 은행에 갔는지 까마득한데요. 은행권은 은행을 찾는 고객이 떨어졌고, 디지털화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지점을 통폐합하고 있어요. 은행 갈 일이 없는 이들에겐 별다른 이슈가 아니지만, 디지털 소외계층 입장에선 황당한 소식입니다.

65세 이상 고령층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코로나 이후 급격히 늘었어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대부분 QR 인증을 위해 구매를 했는데요. 여타 무선 네트워크 설정이나 필요한 앱 설치를 전혀 할 수 없다고 답한 이들은 41%에 달했어요. 상황이 이러한데 고령층이 스마트폰 뱅킹을 잘 활용할 수 있을진 모를 일입니다.

KBS / SBS

현재 은행권은 점포 축소에만 급급했지, 금융소외 현상에 대비한 대책을 내놓고 있진 않아요. 일본의 경우, 은행들이 협약을 체결해 공동 점포를 운영하는 식으로 점포를 전환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는 공공기관에 자동화기기 ATM을 설치해두고, 보조 인력을 배치하는 식으로 은행 접근성을 강화했어요. 우리나라 역시 이러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마스크 구하기부터 백신 예약, 인증서 발급까지…

코로나 발생이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바 있죠. 그땐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여러 약국을 돌아다녀야 했습니다. 추후 잔여 마스크 개수를 알려주는 앱이 등장하기 전까지요.

하지만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은 마스크를 구하는 게 굉장히 어려워 허탕을 치는 경우가 많았죠. 이런 기능 역시 젊은 층을 대상으로 개발되다 보니 디지털 소외 계층은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었어요.

백신 예약도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넷이면 5분 만에 예약할 수 있는데 고령층은 공공기관에 방문해 직접 이름을 기재하는 수고를 해야 하죠. 디지털 소외계층의 입장에서야 그게 더 편리하다고는 하지만, 신청 페이지나 앱이 친절하지 못한 탓도 컸어요. 온라인 사전 예약을 위해선 앱이나 휴대전화에 인증서가 마련돼 있어야 하는 것부터 문제였고요. 또 위치에 따라 병원 어느 곳이 가까운지 지도로 보는 과정도 어렵죠.

어딜 가나 요구하는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역시 고행길입니다. 앱 설치와 본인 인증 등 여러 과정을 또 거쳐야 하는데요. 그렇다 보니 종이로 된 인증서를 발급받아두는 어르신들이 많아요. 실물 인증서는 주민센터에서는 무료로 발급해 주지만, 의료기관은 별도로 비용도 지불해야 합니다. 불편함과 소비, 두 가지를 모두 감당해야 하는 셈이죠.

디지털 정보 격차, 어떻게 줄일까?

디지털 소외계층 입장에서는 젊은 세대에게 SOS를 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어요. 격차 해소 문제는 더 이상 미뤄둘 수 있는 문제가 아닌 거죠. 현재 디지털 교육 사업을 진행 중이긴 하지만, 모든 디지털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하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대한노인회와 한국 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지금까지 진행되는 사업이 디지털 기기 사용을 초점에 두고 진행됐다면, 전 국민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해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요. 디지털 소외계층을 ‘포용’하는 게 아닌, 함께 가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겁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