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결국…운전 중 ‘게임’ 금지한다

- Advertisement -

테슬라가 차량이 움직이는 동안 인포테인먼트 게임 기능을 비활성화하기로 했다.

23일(현지 시간), 전기차 전문 매체 일렉트렉(electrek)에 따르면, 테슬라가 주행 중에는 중앙 콘솔 화면에서 게임 실행을 못 하도록 기능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22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는 운전 중 게임이 가능한 테슬라 차량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대상은 2017~2022년식 테슬라 모델 3, S, X, Y 총 58만 대였다.

조사 결과, NHTSA는 테슬라의 중앙 콘솔 게임 기능이 운전자의 주의를 산만하게 하고 충돌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출처 : electrek

테슬라의 중앙 콘솔 게임 기능은 원래 주차나 충전 중 시간을 때우거나, 보조석에 앉은 사람의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마련됐다. 하지만 게임 이용을 멈추라는 경고창을 닫기만 하면 계속 게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주행 안전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테슬라는 NHTSA와의 논의 후 중앙 콘솔 게임 기능을 수정키로 했다.

NHTSA는 테슬라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차량이 움직이는 동안은 게임 기능을 비활성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게임 기능 제한 사항은 연말에 계획돼 있던 대규모 업데이트에 반영될 전망이다.

NHTSA는 테슬라가 적절한 조치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테슬라 차주가 중앙 콘솔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주행 중 인포테인먼트의 사용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계속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차량 내 편의 기능이 운전자의 주의력 분산시킬 우려가 있다고 도마 위에 오른 건 테슬라만이 아니다.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TV 시청 기능을 삭제했다. 운전자의 주의력을 분산시킬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규제 당국의 판단에 따라 메르세데스는 모델 2021년형 S580과 2022년형 EQS450 227대를 리콜했다.

NHTSA는 2019년 미국에서 주의력 부족으로 인한 충돌 사고 사망자가 3142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자동차 산업의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편의와 안전성 그 기로에서 갈등하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최연우

tech-plus@naver.com

[fv001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Advertisement -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