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로 우주쓰레기 만든 러시아, 책임 없나

- Advertisement -

러시아가 최근 우주에서 당황스러운 실험을 진행했다. 일반적인 우주 탐사, 연구 관련 실험이 아닌 위성 파괴 실험이다. 지난 15일 러시아는 자국의 인공위성 첼리나-D를 폭발시켰다. 위성 요격 미사일의 정확도를 확인하기 위한 실험으로, 실험은 성공적이었다.

The Verge

실험의 여파는 굉장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이번 실험으로 생긴 잔해가 국제 우주정거장(ISS)에 근접했고 우주 비행사가 우주선으로 도피했다. 두 차례나 우주 쓰레기가 근접했고 하마터면 우주 정거장과 부딪히면서 위험한 일이 발생할 뻔했다.

위성이 파괴되면서 생긴 파편도 문제다. 1500여 조각의 파편이 생기면서 우주 탐사 시 피해야 할 장애물들이 더 많아졌다. 우주 쓰레기는 속도가 너무 빨라 구슬만큼 작은 쓰레기라 하더라도 충격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NASA는 고체 금속 물체를 관통시켜버리는 정도며 충격으로 위성의 잔해가 증발할 수도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러시아의 무책임한 실험에 국가들의 비난은 쏟아졌다. 빌 넬슨 NASA 국장은 “러시아의 행동은 무모하고 위험하다”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 우주정거장과 그곳에 탑승한 우주인까지 위협하는 일”이라며 러시아와 친밀한 중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벤 월러스 영국 국방장관은 “러시아에 의한 파괴적인 위성 미사일 실험, 우주의 안보와 안전 그리고 지속 가능성을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다. 이번 시험 발사로 발생한 우주 파편은 위성과 우주선 궤도에 남아 앞으로 수년간 위험 요소가 될 것”이라는 트윗을 남겼다. 우리나라 외교부 역시 우려를 표명하는 입장을 내비쳤다.

Space

험한 우주 쓰레기를 무려 1500개나 만든 러시아는 당당하다. 위성 파편이 우주 활동에 전혀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도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미래에도 우주정거장과 위성, 우주활동에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발사 시기와 궤도 매개변수를 고려할 때 파편이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이런 실험을 한 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지난해도 같은 시험 발사를 한 바 있다. 과거에는 위성을 타깃으로 레이저를 방사한 적도 있다. 당시엔 위성이 폭발하는 일이 없어 피해가 없었지만 이번엔 다르다.

Space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주 조약이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우주 조약에는 ‘평화 이용 원칙’이 있는데 “핵무기 따위의 대량살상무기를 운반하는 물체(미사일 위성 등)을 지구를 도는 궤도에 올리거나, 외기권에 배치하지 말 것. 또한, 달과 기타 천체는 오직 평화 목적을 위해서 이용되며, 군사이용은 일체 금지된다”라고 명시돼있다. 하지만 해당 조약이 애매한 탓에 러시아가 완전히 우주 조약을 어겼다고 볼 순 없다.

미국, 영국 등은 우주 공간이 무기화되기 전에 얼른 조약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우주 무기에 대한 합의를 논의해야, 갑작스러운 위성 폭발처럼 위협적인 상황이 다신 발생하지 않는다는 거다.

러시아 국방부는 여전히 위성 파괴가 잘못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추후 NASA와 이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