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맥북프로에 도입된 ‘3세대 맥세이프’ 뭐가 달라졌나

- Advertisement -

애플이 공개한 2021 신형 맥북 프로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맥북에 한발 가까워졌다. SD카드 슬롯과 HDMI 단자가 다시 탑재됐고, 맥세이프(MagSafe)가 돌아왔다.



신형 맥북 프로에는 3세대 맥세이프 단자가 탑재됐다 (출처 : Apple)

맥세이프는 자력(磁力)으로 고정되는 애플의 충전 단자 규격이다. 2006년 맥북 프로에 처음 도입됐다. 자석으로 고정되니 단자 구멍을 찾아 힘주어 끼워 넣을 필요가 없다. 케이블이 갑자기 세게 잡아당겨지면 자력으로 붙어있던 커넥터만 빠져 손상이 적다. 좌우 대칭형이라 연결도 편리하다. 맥세이프는 2016년까지 사용되다 USB-C에 충전 단자 자리를 내줬다.

그리고 5년 만에 맥세이프가 3세대 타이틀을 달고 돌아왔다. 이전 세대와 비교했을 때 어떤 점이 달라졌을까.



3세대 맥세이프 케이블 (출처 : Apple)

첫 번째로 케이블이 튼튼해졌다. 기존 케이블은 내구성이 부족하다는 평이 많았다. 사용하다 보면 단자 근처 케이블을 덮은 코팅이 찢어졌다. 제품 파손 흔적이 있으면 A/S 대상에서 제외되므로 정식 서비스를 받기도 어려웠다. 반면 3세대 맥세이프 케이블은 일부 서드파티 제조사와 같은 직조 케이블을 채택했다. 두께는 두툼해졌지만 내구성은 크게 향상됐을 것으로 기대된다. 잘 꼬이지 않는 건 덤이다.



3세대 맥세이프는 충전기 분리형 구조를 채택했다. (출처 : Apple)

두 번째로 충전기 분리형 구조가 적용됐다. 이전 세대 맥세이프는 충전기와 케이블, 충전 단자가 모두 하나로 연결된 일체형 구조를 채택했다. 선이 끊어지거나 충전기 혹은 단자가 손상되면 전체 제품을 교체해야 했다. 3세대 맥세이프는 충전기와 케이블을 분리할 수 있게 했다. 연결 규격은 USB-C다.



2021 맥북 프로 16은 140W 충전을 지원한다. (출처 : Apple)

세 번째는 충전 속도다. 이번에 발표한 신형 맥북 프로 중 16인치 모델은 애플 제품 최초로 USB-PD 3.1 충전 프로토콜을 지원한다. 최대 충전 속도는 140W다. 단, 140W 충전은 3세대 맥세이프에서만 활성화된다. C 타입 케이블로 충전 시 최대 충전 속도는 100W로 제한된다. 14인치 맥북 프로에는 67W 충전기가 기본 제공되며 별매품인 96W 충전기를 구매해 고속 충전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충전기를 추가로 구매할 경우 지출은 이전보다 늘어난다. 이전 세대 맥세이프 충전기의 가격은 한국 애플스토어 기준 8만 9천 원이다. 3세대 맥세이프 케이블의 가격은 5만 5천 원이며 충전기는 충전 속도에 따라 6만 9천 원(67W), 8만 9천 원(96W), 10만 9천 원(140W)이다. 케이블과 충전기를 합한 가격은 이전보다 훨씬 비싸다.

대신 USB-PD 프로토콜을 지원한다면 다른 제조사의 충전기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따라서 정품 구매 비용은 올라가지만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충전기 종류는 이전보다 훨씬 다양해진다.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