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2 미리 보기, 스펙 다 유출됐다?

- Advertisement -

갤럭시S21의 출시가 1년도 채 지나지 않은 지금, 벌써부터 S22 루머가 쏟아지고 있다. 해외 IT 매체들은 하루 걸러 하루, 관련 소식을 보도하고 있다. 정보 유출이 계속되고 있는 셈이다. 

이 정도면 S21, Z시리즈 때와 마찬가지로 스펙 대부분이 공개되면서 언팩 행사가 더는 기다려지지 않는 상황이 다시 발생할지도 모르겠다. 외신들은 S22가 어떻게 출시된다고 보고 있을까? 관련 루머들을 모아봤다. 

Teachradar에 따르면, 디스플레이는 S21보다 조금 더 작아진다. S22는 직전 모델 사이즈(6.2인치)에서 0.1인치 작아진다. 플러스도 0.1인치 줄며, 울트라 모델 사이즈는 전작과 같다. 

삼성 유출 전문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universeice)는 트위터를 통해 S22 강화 유리 필름으로 추정되는 제품을 공개했다. 직전 모델과 비교하면 제품 모서리가 더 둥글어졌다. 이는 그립감을 높이기 위한 변화로 추정된다. 

필름이 카메라가 뚫린 홀디스플레이용이 아닌 걸로 봐서는 언더디스플레이(UDC) 카메라가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Tomsguide는 “S22가 Z폴드에 이어 풀스크린 단말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아이스 유니버스는 Z폴드3에 탑재된 UDC가 좋지 못한 평을 받은 만큼, 삼성이 탑재에 고심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creenrant

울트라의 후면 카메라 배치를 두고는 여전히 말이 많다. 이전과 같은 배열에 카메라 모듈만 P자로 바뀐다는 설, 카메라가 2줄로 배치된다는 설도 있다. 케이스나 더미 등 유출된 제품으로 봐서는 P자형 카메라 배치설이 더 신빙성이 있는 듯하다. 

카메라 스펙은 올림푸스 기술력을 더한 2억 화소 카메라가 탑재된다는 루머가 돌았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고, S21과 비슷한 수준의 카메라 스펙이 유지될 확률이 높다. 


출시 일자는 아이폰을 의식해 올해 말로 당겨진다는 말도 나왔다. 하지만 Z시리즈가 흥하면서 출시가 연기됐다고 Sammobile은 언급했다. 현재 높은 인기로 공급 부족을 겪고 있는 Z플립3에 집중하기 위해 출시 일정을 수정하고 있다는 것. 

매체는 “S22 출시가 늦어지는 편이 삼성에 더 유리하다. 충분한 반도체를 확보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팬 에디션(FE) 시리즈가 내년 1월, S22시리즈가 2월 공개된다는 설이 유력하다. 
[fv0012]

- Advertisement -

Related Stories